[창간특집/FTA Guide] “이젠 더 이상 ‘FTA 주변국’이 아니다”
[창간특집/FTA Guide] “이젠 더 이상 ‘FTA 주변국’이 아니다”
  • 김임순 기자 / sk@ktnews.com
  • 승인 2017.07.14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TA 체결국간 활발한 교류가 이어지고 있다. 관세청 발표에 따르면 칠레 페루 미국 터키 콜롬비아 등이 수출과 수입이 늘어나고 있으며 특히 섬유류의 수입증가가 관심을 모은다. 관세청은 ‘2월 FTA 교역현황’ 에서 올해 1월부터 2월까지 누적으로 FTA 체결국과의 교역이 수출 597억 달러, 수입 454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수출은 16.7%, 수입은 13.7% 증가한 수치다. 현재 우리나라가 맺은 FTA 협정은 총 15개(52개국)로 전체 무역비중의 약 68%를 차지했다.

올해 협정 2년차인 중국, 뉴질랜드, 콜롬비아 등 3개국 협정 실적이 반영됨에 따라 지난해 FTA 활용률(수출 72.2%, 수입 73.1%)에 비해 다소 낮아졌다. FTA 활용률이란 전체 FTA특혜대상품목 대비 실제 FTA 특혜가 적용된 수출입 금액 비율이다. 협정별로는 캐나다(92%), 페루(85.5%), 미국(81%), 수입은 칠레(99.6%), 캐나다(82%) 등이 FTA 수출활용률 상위를 기록했다. 산업별 수출활용률은 기계류(72.3%)와 플라스틱고무(72.7%) 등 자동차 관련 산업부문이 높았고, 수입활용률은 섬유류(79.3%) 등 주요 소비재 중심으로 높게 나타났다. FTA 체결국별 각국의 산업 현황과 특징, 한국에 대한 관심과 전문전시회 개최 및 소득원 등을 중심으로 섬유패션산업 현황을 알아봤다.

오스트리아, 고급 가죽제품·기능성 소재 발달
오스트리아 섬유산업은 24억 유로규모에 달한다. 매출 중 80%는 수출에서 이뤄진다. 284개의 기업체에 종사하는 인원은 약 1만 1860명으로 집계했다. 또 수출과 수입액은 각각 24억, 35억 유로이다. 주요 교역국은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패션산업의 총 매출은 10억 유로며 패션시장 역시 수출이 총 매출의 70%를 차지하며 이 분야 기업체 수는 13개사 종사자는 7000명이다. 신발산업에 종사하는 사람들도 1140명 선으로 기업체는 24개사이다.

오스트리아의 산업매출은 비교적 작다. 그만큼 인구수가 870만 명으로 서울시 인구수보다 작은 수치이다. 산업은 비교적 정교하며 고급시장을 노린다. 우리나라 현대차 제네시스 브랜드의 EQ900의 실내 컬러는 기존 블랙 위주의 색감에서 벗어나 ‘인디고 블루 투톤 인테리어’, ‘체스트넛 브라운 인테리어’ 등 독창적 컬러 조합을 통해 세련된 느낌이 강조됐다. 정교한 스티치는 세계 유수의 프리미엄 시트 브랜드 오스트리아 ‘복스마크(BOXMARK)’사와 공동 개발했다.

오스트리아 섬유업계는 약 286개사 종사자 수 1만 2000명이다. 섬유수출 의존도 80%에 이르며 신발, 가죽 산업이 특히 강세를 보였다. 기타 합성수지 제품, 서류가방이나 서류 파우치, 학생용 백팩, 일반 가방, 소형 가죽제품도 유명하다. 패션 손목시계 밴드, 장갑, 작업용 장갑, 소방관 군인 바이크 용의 특수장갑, 스포츠 및 스키 장갑, 기술 가죽제품, 벨트, 고객맞춤형 특수제작으로 매출을 주도한다.

폴란드, 獨수출 의존도 크고 섬유 원료 공급
폴란드는 지리적으로 유럽 동부에 위치하며 수도는 바르샤바, 유럽의 제6의 경제대국이다. World Bank에 따르면 2017년에 폴란드는 GDP 기준으로 세계 21위에 위치할 것으로 예상되며 일반적으로 high income 국가로 분류된다.

■폴란드의 섬유 패션산업의 특징은 원면(cotton), 원모(wool), 합성섬유(synthetic textile), 군용 섬유, 경찰용 섬유, 조선용 섬유와 의료용 섬유와 같은 다양한 섬유를 생산하고 있다. 2015년 조사에서 폴란드는 약 1만3000개의 섬유패션업체와 3000개의 천연가죽 생산업체가 존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폴란드 통계청의 발표 자료에 따르면 2015년에 약 18만 명 근로자가 패션섬유산업에 종사하고 있다. 또 2015년에는 2014년에 비해 섬유생산 업체의 수가 상당히 늘었으며, 리넨 제조업체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해 무려 39%를 차지했다.

폴란드 섬유 및 옷감 생산업체 중 대다수는 자사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폴란드에서 생산한 섬유와 옷감의 45% 정도는 독일로 수출한다. 폴란드산 섬유와 옷의 가장 큰 수입국으로 네덜란드, 우크라이나와 체코를 꼽는다. 폴란드 업체가 수출을 가장 많이 하는 제품으로는 티셔츠, 니트류, 운동복, 여성복과 외투 등이 있다.

■폴란드산 옷의 평균 가격은
폴란드 업체가 역외 생산을 하는 경우는 블라우스 $17, 바지 $26.5, 재킷 $20이며, 폴란드 업체가 현지에서 옷을 생하는 경우는 블라우스 $20.5, 바지 $26.5, 재킷 $23 정도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각종 패션제품 韓진출 러시
Textile-Apparel 의 2016년 시장규모 52억 8530만 유로로 지난 2015년 대비 0.8% 성장했다. 2016년 수출 29억 5550만 유로로 전년대비 1.7% 증가했다. 세계 최고의 패션산업 경쟁력을 보유한 이탈리아, 패션산업을 재정비하며 새로운 도약을 시도 중이다.

2017년 3월 18일 이탈리아 기업연합(Confindustria)은 현지의 섬유, 패션, 안경, 피혁, 신발, 귀금속 등 패션 및 패션 액세서리 관련 6만8000여 개 기업을 대표하는 패션기업연합(Confindustrai Moda)을 출범시켰다. 해당 산업은 총 약 880억 유로 규모로 이탈리아 산업에서 거대 단체로 부상하게 된다.

■수출시장에서 이탈리아의 패션산업
2016년 이탈리아의 전체 수출액은 4616억 달러로 수출 기준 세계 10에 위치한다. 이탈리아의 30대 수출 품목은 의약품, 승용차, 자동차부품 등이 상위에 있으며, 이 외 다양한 소비재가 포함된다. 패션 관련 품목은 신발류(5위), 여행가방(8위), 귀금속(10위), 여성복(20위), 유연처리가죽(26위), 안경(30위)으로 6개 품목이 상위 30위 안에 들어가 있다. 이 외 스웨터 및 풀오버(36위), 남성복(42위) 등 패션분야 제품 수출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그리스, 고품질 디자인 소량 주문 가능
그리스 내수의류 부문 기업체수는 2012년 현재 2000개 제조 업체와 이 분야 인력이 3만5000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무역분야 직원수는 3만명, 수출액은 13억 유로, 제조업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8%, 총 매출은 28억 유로며 리테일 매출액 40억 유로에 달한다.

오늘날의 그리스 어패럴 부문은 부가 가치가 높은 제품에 초점을 맞췄다. 고품질의 안정적인 제조와 디자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여타 이웃 국가들에게 생산 활동을 재개하고 있다.
그리스의 어패럴 회사들은 주로 남동부 유럽에 위치해 인근 회사들과 협업한다. 기업체 수는 300개사, 직원 수 2만5000명으로 그리스 생산량의 75%이상을 차지한다. 이곳의 회사들은 55%가 그리스 자체생산이며 아웃소싱도 45%에 달한다. 그리스는 개인 라벨 제조 업체와 그리스 내셔날 브랜드로 형성돼 있다.

그리스 개인 라벨 제조 업체의 장점은 우수한 품질과 디자인, 가격 경쟁력을 갖는다. 그리고 현실적인 적용이 가능하다. 빠른 대응과 신속한 배송, 소량주문과 중간 규모 주문에도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이 좋다. 또한 그리스는 EU의 선도적인 면 제조 국가이다. 고품질의 면제품, 완전 통합 섬유 체인망 구축, 수출시장의 오랜 축적된 경험 등을 배경으로 상위 유럽 브랜드 및 소매 업체는 그리스의 상품을 선호하고 있다. 그리스 시장에서의 대형 무역 체인 개발로 그리스 브랜드의 지속적인 수출 증가가 기대된다.

■그리스 패션 산업 협회(SEPEE)는 그리스의 의류 및 직물 산업을 대표한다. 그리스 패션산업 부문 주요 기업인 300명의 회원과 테살로니키에 본사를 두고 있다. 아테네에 지사가 있다.

이스라엘, 직물 원사 韓시장 수출 적극 타진
이스라엘의 GDP 3188억 달러, 총인구는 850만명이다. 일인당 국민 총생산 경상USD 3만7310달러로 실질 GDP성장률은 최근 5년간 평균3.3%이다. 인구는 전체의 75%가 유대인이며 아랍 소수민족이 18% 초 정통 유대인 7%를 차진한다. 무역은 미국 홍콩 영국 중국 벨기에 인도 네덜란드 터키 프랑스 스위스 독일 스페인 일본순으로 수출하고 있으며 주요수입국은 미국 중국 스위스 독일 벨기에 등순이다.

■홈 패션에 대한 지출은 약 4.5B 달러. 이스라엘 기업의 매출액은 대략 2.1B달러. 이스라엘 기업의 수출은 약 250 M달러. 수출의 44%는 북미 29% 유럽과 나머지는 아시아, 아프리카 그리고 중남미에 있다. 주요 수출 품목은 Knitted 직물, Knitted 의류, 다른 섬유 제품이나 가죽 제품. 이스라엘에서 생산하는 항목의 대부분은 니트원단, 니트의류, 등이다. 이스라엘 산업 장점은 방위 산업 관련 섬유, 의류 완제품을 위한 직물, 실 들이 발달해 있다. 최근 이스라엘에 패션 디자인 분야가 증가하고 있다.

한국에 진출한 기업은 누누누 월드 http://www. nununuworld.com/로 유명한 키즈 패션사로 한국에 첫 진출했다. 이스라엘은 수출을 목표로 한국 패션과 의류 생산 공장 특히 직물과 실을 공급하기위해 한국시장을 적극 타진하고 있다. 이스라엘은 현지 이스라엘 패션위크를 개최 하고 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영남본부 :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36, 2514호(범어동, 마크팰리스범어)
  • 전화 : 070-4271-6914
  • 팩스 : 070-7543-4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