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현장에서는…]해외서 본 한국패션
[지금 현장에서는…]해외서 본 한국패션
  • 나지현 기자 / jeny@ktnews.com
  • 승인 2017.08.11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는 한 달여 전쯤 홍콩패션위크 취재를 위해 출장길에 올랐다. 기자 또한 근 몇 년 만에 방문하는 홍콩이라 부푼 기대감을 가졌다. 페어에 참여한 각 나라의 대표급 디자이너 또는 지난 몇 년간 지속적으로 참여해 온 업체들에게 페어에 관련된 행보와 홍콩 패션산업에 대한 코멘트를 부탁했으나 모두 말을 많이 아끼는 분위기를 포착할 수 있었다.

세계적 불황이 이곳 또한 예외가 아님을 체감하는 순간이었다. 과거 화려한 패션도시의 중심이었던 명성이 다소 하락한 지위에 있어서인지 예전만큼의 활기가 느껴지진 않았다. 내로라 하는 쇼핑몰과 백화점 시장 조사 때에도 도촬이 아닌 직촬(?)을 해도 될 만큼 관리도 허술했다. 한 디자이너에게 “이제 시장 조사를 위해 홍콩은 방문하지 않는다” “볼거리가 많지 않다”라던 멘트가 떠올랐다.


그 사이 타국에 비해 한국의 지위가 아시아에서만큼은 많이 올라가지 않았을까 하는 안도의 마음은 심난함으로 급격하게 변화됐다. 이번 행사의 주력 인사들이 간담회를 개최한 자리에서 한국 패션산업에 대한 의견을 묻고 얻은 답변 때문이었다.

그들은 한국은 너무나도 트렌디한 곳이며 서울은 패션의 도시라고 칭송했다. 그러나 떠오르는 디자이너나 패션 브랜드는 특별히 없다는 말에 씁쓸함을 감출수가 없었다. 이내 케이팝에 대한 말로 화제가 옮겨갔다. 며칠 뒤 홍콩에서 최초로 한류박람회가 개막될 예정이며 연달아 2017 케이팝 월드 페스티벌 등 다양한 행사가 지속 열릴 예정이라는 부연설명과 함께다.

홍콩에서 느낀 케이팝에 대한 열기와 관심, 소구력은 현재 아시아를 대표하는, 아시아의 중심에 위치하고 있다는 것을 몸소 확인 할 수 있었다. 패션 또한 케이팝 못지않게 ‘감성적 구매욕구’를 만족시켜야하는 개인의 기호성이 두드러지는 소비재다. 때문에 브랜드 가치가 미치는 영향력이 크다. 갈 길이 멀어 보이지만 케이팝이 발휘하는 세계적 로열티와 시장지위에서 해답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56-16 제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