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업계, 노와이어 브라렛 대세
속옷업계, 노와이어 브라렛 대세
  • 정정숙 기자 / jjs@ktnews.com
  • 승인 2019.04.09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안함·아름다움 트렌드

최근 편안함과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이 여성속옷의 주요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편안한 속옷에 소비자 관심이 높다. 와이어가 없는 홑겹의 브라인 ‘브라렛’이 여성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속옷 브랜드 비비안에 따르면 2018년 브라렛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60% 증가했다.

브라렛은 해외 유명인들이 이를 활용한 스타일을 선보이면서 해외에서 인기를 끌었고, 점차 국내에서도 유행에 민감한 소비자들이 패션 아이템으로 활용하면서 국내에 알려졌다.

남영비비안 강지영 디자인 팀장은 “최근 인위적인 볼륨감보다는 자기 몸에 잘 맞고 편안한 속옷을 선호하는 여성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브라렛은 착용감이 편한 것은 물론이고, 디자인이 아름다워 겉옷과 함께 다양한 스타일로 연출하기 좋아 인기가 높다”고 설명했다.

속옷업계는 편안함과 패션성을 강조한 다양한 브라렛을 선보이고 있다. 비비안은 등 부분에 디자인을 강조한 브라렛을 출시했다. 비비안 브라렛은 물결 같은 곡선 패턴의 레이스가 홀터넥 스타일로 어깨까지 올라와 뒤로 이어지고, 교차되어 등을 감싸 내려온다.

덕분에 비침이 있는 겉옷과 함께 시스루 스타일로 연출하거나 파임이 깊은 옷과 함께 돋보이는 스타일링을 할 수 있다. 착용감도 쾌적하고 편하다. 홑겹 원단과 부직포 컵은 가볍고 통기성이 좋아 봄, 여름 계절에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움직임이 많아도 편하도록 부드럽고 신축성 있는 원단을 사용했다. 안정감을 강화하기 위해 등 부분을 X자 형태로 변형한 스타일을 적용했다.

트라이엄프는 레이스 디자인 브라렛을 선보인다. 홑겹 레이스 원단은 가볍고 쾌적하며, 가슴 밑 부분에는 탄력이 좋은 밴드가 가슴을 잘 잡아줘 안정적인 착용감을 제공한다. 컵 안쪽에 패드를 추가할 수 있는 주머니가 있어 볼륨감을 조절할 수 있다.

캘빈클라인 언더웨어는 심플한 스타일에 브랜드 로고가 돋보이는 디자인 브라렛을 선보인다. 캘빈클라인 브라렛은 컵 하단 밴드 앞면에는 캘빈클라인 로고가 새겨져있고, 뒷면에는 브랜드 설립 관련 문구가 들어가 있다. 적당한 푸쉬업 패드로 자연스러운 볼륨업 기능도 있다. 어깨끈을 X자로 변형할 수 있어 격한 활동 시 흘러내림을 방지할 수 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56-16 제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