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펜, 6년간 3300만 켤레 팔아…에베레스트 높이 900배 물량
슈펜, 6년간 3300만 켤레 팔아…에베레스트 높이 900배 물량
  • 김임순 기자 / sk@ktnews.com
  • 승인 2019.05.15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랜드리테일(대표 최종양)의 슈펜이 빠른 성장세를 구가하며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 잡았다는 자체 평가다. 지난 6년간 국내에서 총 3300만족 신발을 판매했다고 밝히며, 가방 등 잡화까지 포함할 경우 6500만개 정도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수치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에베레스트산의 900배 높이, 서울에서 부산까지 12번을 왕복할 수 있는 거리라고 설명했다.

슈펜은 런칭 후 6년간 빠른 속도로 성장해 연 매출 1600억 원 규모의 슈즈 SPA 브랜드로 국내 50개로 매장으로 늘어났다. 지난 2013년 NC송파점 슈펜 1호점 런칭 당시 의류 중심으로만 진행됐던 국내 SPA 사업을 슈즈와 잡화로 확장, 패션 시장의 판도를 바꿔내는 전환점을 삼겠다는 포부를 이룬 쾌거다.

이랜드그룹은 스파오, 미쏘, 후아유 등 의류 SPA에 이어 신발, 잡화, 액세서리까지 패션 전 영역에서 SPA 기반 시장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슈펜은 슈즈와 잡화 전문 SPA 브랜딩에 초점을 맞춰, 2035세대가 출근할 때 부담 없게 신을 수 있는 직장인 출근 구두로 대표되는 ‘스테디셀러 아이템’부터 SNS 상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핫 아이템’까지 신발백화점 전략으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실제로 슈펜 MD는 출근길 착장 조사, 고객 신발장 조사, 입점 고객 인터뷰 및 잠재 고객 그룹 인터뷰를 통해 매출을 주도할 수 있는 시즌 아이템을 설계한다.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객 TPO를 적용한 트렌드 아이템을 선보인다. 디자이어너 출신 MD를 선발해 아시아시장에서는 처음으로 슈즈 SPA 브랜드를 슬로건으로 내건 슈펜의 전략이 통했다.

전 세계 60개 생산기지에서 상품의 품질을 직접 체크, 직소싱으로 가격의 거품을 제거한 것이 주효했다. 현재 슈펜의 MD 및 소싱 인원은 20여명이다. 6년간 이들이 비행한 거리는 총 665만km다. 현재 슈펜은 전 세계에 걸쳐 60여개의 생산기지에 총 3만 6000 여명의 고용을 창출해낸다.

브랜드 콜라보와 사회 공헌을 통한 가심비를 이뤄낸 것 또한 주요한 실적이다. 참스, 아임낫어휴먼비잉, 로라로라 등 국내 인기 디자이너 브랜드와 협업하며, 식품기업 빙그레 등 타 사업 군과도 적극적인 콜라보로 지속적으로 고객 입맛을 자극시키는 데 기여한다.

한편 슈펜은 6년간 고객 성원에 힘입어 15일 ‘6쾌한 브랜드데이’로 고객감사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해당 행사는 슈펜 전 매장에서 진행되며, 단 하루 동안만 양말과 우산을 제외한 전 상품 20% 할인한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56-16 제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