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부문, T커머스 차별화 프로그램 확대
CJ오쇼핑부문, T커머스 차별화 프로그램 확대
  • 정정숙 기자 / jjs@ktnews.com
  • 승인 2019.06.04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조원 T커머스 시장 주도권 노린다

“레터링 셔츠를 입고 소개팅에 나갔는데, 바코드 같다는 혹평을 들었습니다. 소개팅에 어울릴 캐주얼한 스타일링 팁 좀 알려주세요!!”(‘Style.M’ 방송 中) CJ ENM 오쇼핑부문이 CJ 오쇼핑플러스의 ‘T커머스 차별화 프로그램’을 대폭 개편하며 T커머스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CJ오쇼핑은 예능프로그램, 토크쇼 등 스토리텔링을 강화한 차별화된 컨텐츠로 고객 저변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앞으로 T커머스 전용 상품 개발 등 큐레이션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CJ오쇼핑플러스가 ‘차별화 프로그램’을 개편 및 신설하며 T커머스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사진은 예능형으로 개편한 스타일엠 방송.

‘T커머스 차별화 프로그램’은 일반 홈쇼핑 방송 형식과 달리 스토리텔링을 강조한 예능 형식 등의 컨텐츠로 상품을 소개하는 커머스형 콘텐츠를 말한다. 오쇼핑부문은 연내 ‘T커머스 차별화 프로그램’ 11개를 순차적으로 런칭해 젊은 고객을 잡고 큰 폭으로 성장 중인 T커머스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T커머스 차별화 프로그램’을 개편 및 신설하고 6월 중 5개 프로그램을 런칭한다.

커머스형 콘텐츠 제작에 전문성을 갖춘 내부 인력을 바탕으로 상품 카테고리별 차별화된 기획 프로그램을 자체 제작한다. CJ오쇼핑플러스 전용 상품의 카테고리를 확장해 고객 저변을 확대하고 라이프스타일별 상품 큐레이션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는 올해 4조원에 육박할 T커머스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CJ오쇼핑플러스는 ‘T커머스 차별화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매년 큰 폭으로 성장 중이다. 거래액은 지난 2015년 210억원에서 지난해 약 3300억원을 기록했다. 올 1분기 취급고는 전년비 34% 성장한 968억원을 기록했다.

신규 차별화 프로그램들은 패션과 리빙, 뷰티 등 카테고리 특성과 컨텐츠 간 연계성을 강화했다. 패션 카테고리에선 ‘STYLE.M’, ‘스타일 TMI’, ‘The Stage’ 등 패션 아이템과 스타일링 팁을 재미있고 자세히 전할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스튜디오 기획물이 주를 이룬다. 그 밖에 ‘푸드&리빙 편집샵’ 브랜드인 CJmall 올리브마켓 속 상품을 자세히 소개하는 ‘올리브마켓’과 실용적이고 트렌디한 ‘펀샵’ 상품을 웹툰 컨셉의 상품 개봉기 콘텐츠로 만든 ‘펀샵TV’ 등이 런칭된다.

‘T커머스 전용상품’을 기획해 상품 차별화에도 힘쓴다. TV홈쇼핑에서 만날 수 있던 단독 브랜드의 다구성 세트를 젊은 소비자들의 소비 패턴에 맞게 소분하거나 취향을 반영한 트렌디한 상품으로 재기획해 선보이는 방식이다. 실제로 지난 주말(6/1~2)  ‘STYLE.M’에서만 단독으로 선보인 ‘장미쉘바스키아 남성 아티스틱 T셔츠 세트’는 목표 매출을 120% 초과 달성했다. 20~39세 구매 고객 비중이 21%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CJ ENM 오쇼핑부문 서성호 뉴채널사업부장은 “CJ오쇼핑플러스는 차별화된 방송 콘텐츠로 젊은 고객을 확보하고 중소기업의 트렌디한 상품을 빠르게 소개하는데 최적화돼 있어 연내 160여편의 T커머스 차별화 콘텐츠를 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 밖에 인플루언서 및 E&M IP와 연계된 컨텐츠 제작 및 확산을 통해 채널 경쟁력을 강화하고 V커머스 기반 큐레이션도 확대해 고객을 리딩하겠다”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56-16 제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