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 HOME, 집을 위한 여름 아웃도어 리빙 연출...나무 식기 계절감 컬러로
H&M HOME, 집을 위한 여름 아웃도어 리빙 연출...나무 식기 계절감 컬러로
  • 김임순 기자 / sk@ktnews.com
  • 승인 2019.06.14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치앤엠헤네스앤모리츠(대표 자이르키 테르보넨)의 H&M이 집을 위한 패션으로 아웃도어 리빙 캠페인을 제안해 기대를 모은다. H&M HOMEE은 여름을 맞아 미국 로스앤젤레스 출신의 탑 스타일리스트 ‘에이미 친 (Amy Chin)’이 여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아웃도어 리빙 연출 팁과 방법을 제안했다. 

자신의 정원에서 창조적인 영감을 받은 리빙 스타일링 방법 중 하나는 계절감을 살리는 것이다. 파란색과 흰색의 침구류로 침대를 정돈하거나, 나무 식기와 짙은 파란색의 세라믹 소재 접시 등을 활용해 야외 정원이나 공원에서 보헤미안 적인 무드의 식사를 하는 것도 좋다.

또 아직은 쌀쌀한 여름밤을 위해 아늑한 담요와 다양한 패턴과 무늬의 쿠션을 준비, 나뭇가지나 과일을 주방 가운데 연출하는 것도 여름의 분위기를 한층 북돋을 수 있다.

H&M HOME은 모로코에서 영감을 받은 ‘여름 컬렉션’을 제안한다. 이번 컬렉션은 모로코와 마라케시에서 영감을 받아 수영장 테라스와 사막 캠프에 어울릴만한 밝은 색상과 생동감 넘치는 프린트, 모래 색상과 천연 소재로 구성된 새롭고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인다. 정원의 느낌이 가득한 녹색, 수영장의 청량감이 담긴 파란색, 핑크, 노랑, 오렌지 등의 화려한 컬러와 모래 색상, 블랙, 화이트 등의 뉴트럴한 컬러를 함께 사용했다.

야자수나 이국적인 새의 프린트가 들어간 제품과 조개나 잎사귀 모양의 장식품은 한여름의 분위기를 연출한다. 소재는 황동과 색상이 있는 유리가 주로 사용되며 라탄, 황마, 밀짚, 리넨과 같은 천연 소재가 어우러져 흥미로운 여름의 느낌을 완성한다.

H&M HOME은 ‘집을 위한 패션’을 고객들에게 제공한다는 목표로, 인테리어를 위한 다양한 시즌 제품, 트렌드, 아이디어를 소개한다. H&M HOME은 잠실 롯데월드몰점, 부산 NC서면점, 용산 아이파크몰점, 영등포 타임스퀘어점, 스타필드 하남점, 청주 지웰시티몰점, 송도 트리플 스트리트점, 스타필드 고양점을 포함 전국 8개 매장에 위치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56-16 제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