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38주년 특집] ★ 삼성물산 패션부문 ‘엠비오’ - 3년 만에 온라인 전용 남성복 ‘귀환’
[창간38주년 특집] ★ 삼성물산 패션부문 ‘엠비오’ - 3년 만에 온라인 전용 남성복 ‘귀환’
  • 이영희 기자 / yhlee@ktnews.com
  • 승인 2019.07.12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엠비오’가 밀레니얼 남성을 겨냥 고품질과 가심비 충족에 집중할 온라인 전용브랜드로 3년 만에 재탄생해 화제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남성복시장의 캐주얼라이징이 지속되는 가운데 컨템포러리 스타일의 브랜드가 주목받는 시점에서 구원투수로 ‘엠비오’를 다시 내세우게 됐다고 발표했다.

엠비오는 25~35세를 타겟으로 ‘단순, 하지만 확실한 해답(Simple but Enough)’을 컨셉으로 감성적이고 모던하며 실용적 한국형 컨템포러리 캐주얼을 추구한다. 심플하고 세련된 스타일을 중심으로 한국의 곡선을 상품에 반영, 최소한의 디테일과 절제된 여유로움을 표현한다.

엠비오는 밀레니얼 세대의 표준 체형 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체형별 최적의 실루엣 체계를 완성해 기대를 모은다. 특히 편안한 착용감과 최적의 실루엣을 위한 엠비오만의 핏을 개발했다. 상의는 자연스런 어깨선과 가슴부분에 여유를 주면서도 스타일리시함을 유지한다. 하의는 엉덩이, 허벅지의 여유로움과 무릎 아래 자연스레 좁아지는 밑단의 감각적 디자인을 선보인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임직원들 중 1984년 이후 출생한 밀레니얼 그룹 ‘앰베서더(MVassador)’를 운영하며 지난 1년간 이들이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 뿐 아니라 실루엣과 패턴 스타일의 의견을 반영해 디자인에 도움을 받았다. 엠비오는 삼성물산 패션부문 통합 온라인몰 SSF샵 뿐 아니라 온라인 패션 편집샵 무신사를 통해 온라인 비즈니스를 전개한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56-16 제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