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아떼 바네사브루노 슈즈, 오프라인 유통망 확대 ‘토털’ 입지 강화
LF 아떼 바네사브루노 슈즈, 오프라인 유통망 확대 ‘토털’ 입지 강화
  • 정정숙 기자 / jjs@ktnews.com
  • 승인 2019.08.08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문화기업 LF(대표 오규식)의 프렌치 감성 컨템포러리 여성복 브랜드 ‘아떼 바네사브루노(ATHE VANESSABRUNO)’는 올해 하반기 신발 전문 단독 매장을 확대하며 토털 패션 브랜드로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 

아떼 바네사브루노 슈즈가 올해 상반기 5개였던 신발 전문 단독 매장을 하반기까지 20여개로 확대한다. 지난 1일 신세계 본점과 강남점 오픈을 시작으로 오는 9일 롯데 인천점을 오픈한다.

프렌치 감성 컨템포러리 여성복 브랜드 ‘아떼 바네사브루노’는 올 하반기 신발 전문 단독 매장을 확대하며 토털 패션 브랜드 강화에 나선다.

이후 현대 대구점(20일), 롯데 부산점(23일)을 열 예정이다. 전국 주요 백화점을 중심으로 아떼 바네사브루노 슈즈의 오프라인 유통망을 강화해 나간다.

아떼 바네사브루노는 20~30대 유행에 민감한 여성 소비자를 타겟으로 편안하면서 세련된 컬렉션을 추구한다. 의류는 물론 신발로 확장된 고객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2017년 봄?여름 시즌부터 브랜드 색깔을 담은 신발 라인을 출시해왔다.

아떼 바네사브루노 슈즈는 완판 아이템 마레 스니커즈, 리옹 샌들, 낭트 샌들을 연달아 탄생시키며 소비자에게 합격점을 받았다. 올해 하반기부터 제품 라인을 더욱 다양하게 개발하고 디자인 및 품질 발전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LF 풋웨어사업부장 이보현 상무는 “의류 매장 내 샵인샵 형태로 출발한 아떼 바네사브루노 슈즈가 자연스러운 프렌치 감성과 트렌디한 디자인을 강점으로 두터운 마니아층을 형성해 신발 전문 단독 매장을 확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구입 전 사이즈 및 착화감 확인이 필요한 신발 아이템의 특수성을 고려해 서울과 경기권은 물론 지방권에도 오프라인 유통망을 구축해 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싶은 고객들 니즈를 만족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56-16 제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