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퀼른, 내년 1월 13일부터 열리는 국제가구전 ‘홈’ 새로이 추가
獨 퀼른, 내년 1월 13일부터 열리는 국제가구전 ‘홈’ 새로이 추가
  • 김임순 기자 / sk@ktnews.com
  • 승인 2019.10.1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퀼른 국제 가구 전시회(imm cologne 2020)가 내년 1월 13~19일 개최된다. 매년 1월 한 해의 가구 트렌드를 미리 가늠해볼 전시회로 imm cologne은 전 세계 15만 명이 방문, 1250개사가 참가하는 세계 최대 가구 전시회 중 하나다.

2020년에는 새롭게 홈(Home)이 전시 부문으로 구성돼, 관련 업계 기대를 모은다. imm cologne 2020은 기존 Sleep, Comfort, Global Lifestyles 등에서 홈을 하나의 테마로 통합전시 된다.

이로써 imm cologne은 2020년부터 Home 부문과 다양한 아방가르드 인테리어를 다루는 Pure 부문으로 전시된다. Home 부문은 침실을 다루는 Home Sleep을 비롯, 라이프스타일을 다루는 Home Scenes, 젊고 스타일리시한 퍼니싱 솔루션을 다루는 Home Settings 등 세 가지 작은 부문으로 다시 나뉜다.

가구 산업도 급속히 디지털화 된다. 이에 imm cologne은 디지털 혁신의 책임을 기업에게만 맡겨 두는 것이 아닌, 다양한 포맷을 통해 새 시장을 읽을 수 있는 기회를 먼저 제시한다. imm cologne 2020은 '스마트 빌리지(Smart Village)' 특별전에 스마트홈, 스마트 레지던스 등 컨셉을 실제 구현한 설치 무대를 통해 가구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종합 스마트 솔루션을 시각적으로 제시코자 한다.

가구 시장 트렌드를 다루는 'imm cologne 콩그레스'에서는 e커머스, 디지털마케팅, 가상현실 등의 디지털 기술이 가구 산업에서 활용되고 있는 예를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젊은 세대를 위한 각별한 조닝도 구성했다. 영 트렌드쇼인 DesignFest가 imm cologne 2020에서 첫 개최된다. DesignFest는 독일 디자인 페어 주최사 'blickfang'과 유럽 최대 출판사 중 하나인 'Gruner&Jahr'가 공동 주최, 독일 인테리어 시장에서 200여 개의 핫한 젊은 브랜드를 발굴해내며 주목받고 있다.

17일부터 19일까지만 열리는 DesignFest에 기대가 모아진다. 이후 4월 베를린과 슈투트가르트에서도 잇따라 열린다. imm cologne의 'Pure Talents Contest' 역시 젊은 디자이너들을 위한 컨테스트로 수상자에게 상금을 비롯해 시장 출시를 지원한다. 한편 국내 참가기업은 체어마이스터와 메테 정도로 알려져 있다. 체어마이스터는 40여 개국에 의자를 수출하는 글로벌 강소기업이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56-16 제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