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톤, 2020년 올해의 컬러로 ‘클래식 블루’ 선정
팬톤, 2020년 올해의 컬러로 ‘클래식 블루’ 선정
  • 이영희 기자 / yhlee@ktnews.com
  • 승인 2019.12.18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뢰와 믿음 요구되는 시대...‘깊은 울림· 평화’ 상징

미국의 색채 연구소 팬톤(Pantone)이 2020년 올해의 컬러로 ‘클래식 블루(Classic Blue)'를 선정했다. 해가 진 하늘 어스름을 표현한 ‘클래식 블루’는 네이비 보다 가볍고 스카이 블루보다는 어두운 딥톤과 덜톤(Dull tone)의 중간 색상이다. 클래식 블루는 안정성과 심플함을 구현할 수 있고 세월이 흘러도 유행에 흔들리지 않는다.

팬톤은 편안하고 친근한 짙은 푸른 색조인 클래식 블루는 ‘심플함 속에서 우아하며 시대를 초월한 영원한 색조’라고 표현했다. 황혼의 하늘, 흠잡을 데 없는 양복, 고유한 물, 완전히 익은 블루베리 한 그릇 등 고전적이면서도 현대적인 느낌을 준다. 더불어 새로운 시대로 넘어가는 시점에서 신뢰와 안정적 기반을 구축해주는 평화와 평온, 피난처를 제공하는 컬러라고 선정이유를 강조했다.

팬톤의 로리 프레스맨 부회장은 “올해의 컬러는 세계적인 분위기를 상징하는 색이어야 했다”며 클래식 블루 선정이유를 밝혔다. 이어 “파란색은 늘 차분함, 자신감, 연결된 느낌을 동시에 주는 색이었다. 클래식 블루는 의지할 수 있는 안정적 기반을 희망하는 우리의 필요에 부응하는 색이다. 클래식 블루는 당신을 알 수 없는 미스터리로 이끄는 색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팬톤 컬러연구소 총괄 디렉터이자 색채연구소장 리트리스 아이즈먼(Leatrice Eiseman)은 "우리는 신뢰와 믿음이 요구되는 시대에 살고 있다. 깊은 울림이 가득한 클래식 블루가 닻을 올린다. 광활하고 무한한 저녁 하늘을 연상시키는 무한한 블루인 클래식 블루는 우리의 사고를 넘어서서 그 이상의 것을 볼 수 있도록 장려한다"고 말했다.

현재 패션분야에서는 신원그룹 여성복과 양말 브랜드 '끌렘'이 클래식블루를 적용한 신상품을 출시 준비 중이다. 또 생활용품 분야에서는 모바일 액세서리 (DLT TECH), 칫솔 (애경) 등에서 상품기획중이다. 한편, 국내 팬톤컬러에 대한 라이선스는 에이엠앤코(대표 이성기)가 관리하고 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