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S/S 서울패션위크 ‘KUMANN YOO HYE JIN’ 패션쇼 - “진지하고 정교하며 개성 뚜렷한 컬렉션” 호평
2020S/S 서울패션위크 ‘KUMANN YOO HYE JIN’ 패션쇼 - “진지하고 정교하며 개성 뚜렷한 컬렉션” 호평
  • 이영희 기자 / yhlee@ktnews.com
  • 승인 2020.01.17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유의 구조적 실루엣 하이앤드 아방가르드 진수 과시

2020S/S 쿠만 유혜진(KUMANN YOO HYE JIN)컬렉션은 이번 시즌에도 어김없이 트렌드를 선도하는 새로운 레트로 퓨처리즘 스타일을 제시했다.  특유의 유니섹스한 구조적 실루엣이 맞물려 다층적이면서도 정교하게 마무리된 컬렉션을 선보여 패션전문가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쿠만 유혜진 컬렉션은 ‘신기루의 시간(A moment of mirage)’를 테마로 낙조 때 순간적으로 나타나는 자연의 신기루처럼 모드 또한 누군가 인상적 찰나의 한 순간으로 기억되거나 사라질 수 있다는 영감에서 탄생했다.

유혜진의 구조주의는 다양한 변형의 오버사이즈 셔츠, 블라우스, 원피스 드레스, 자켓 투피스 등에 투영됐다. 빈티지하거나 클래식한 실루엣을 쿠만 유혜진의 스타일로 새롭게 구조화한 디자인의 드레스도 주목받았다.

독특한 구조의 파스텔그린, 하이웨이스트 원피스 드레스를 비롯, 파스텔 카키 그린의 워크 웨어 스타일의 자켓과 큐롯 팬츠 투피스 등 트렌디한 실루엣이 쿠만 유혜진의 레트로 퓨쳐리즘과 만나 새로운 구조의 하이브리드 스타일로 등장했다.

매 시즌 제시해 온 오버사이즈 셔츠 드레스는 스목 스타일(Smock style)이라는 시즌 트렌드와 겹치면서 새로운 구조의 셔츠 블라우스와 자켓 드레스, 숏 팬츠의 점프수트 등으로 제시됐다. 나비처럼 어깨의 러플이 잡힌 롱 블라우스, 다양한 컬러의 배기팬츠, 와이드 레그 팬츠, 플레어 팬츠 등도 매력적인 아이템들로 주목받았다.

쿠만 유혜진의 시그니처 실루엣인 접은 어깨선, 틀어진 슬리브, 잘 못 입은 듯 한 앞여밈과 카라의 불규칙적 형태들이 기능과 경계가 흐려진 통합된 하이브리드 디자인을 구성했다. 포멀과 컴포트 룩의 경계를 넘는 오버사이즈 디자인 및 시즌 트렌드인 자연주의적 색감, 특유의 유니섹스한 구조적 실루엣이 맞물려 쿠만 유혜진만의 개성 뚜렷한 컬렉션을 완성했다.

유혜진 디자이너는 언제나 진지하고 탐구적인 성향을 자신의 패션쇼에서 작품에 구현함으로써 패션피플들의 기대감을 충족시키고 있다.  2019년 한국패션디자이너연합회가 수여하는 ‘우수디자이너상’을 수상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