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지스액세서리, 밀레니얼 세대 겨냥 브랜딩 강화…헤리아토 패턴 개발
헤지스액세서리, 밀레니얼 세대 겨냥 브랜딩 강화…헤리아토 패턴 개발
  • 정정숙 기자 / jjs@ktnews.com
  • 승인 2020.02.06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문화기업 LF(대표 오규식)의 액세서리 브랜드 ‘헤지스액세서리(HAZZYS ACCESSORIES)’는 밀레니얼세대 소비자들을 타겟으로 브랜딩 강화에 나선다. 이를 위해 2020년 S/S시즌 신규 패턴 ‘헤리아토(HARIATO)’를 오늘(6일) 선보인다. 브랜드 탄생 20주년을 맞은 헤지스 가치와 헤리티지를 강조하기 위해 차별화된 패턴을 개발했다.

이번 헤리아토 패턴은 해외 CD(Creative Director) ‘나타샤 드마이어(Natasha DeMeyere)’가 작업을 맡았다. 하나의 실로 직물을 만들 듯 가로, 세로, 대각선으로 이어지는 견고한 직선은 헤지스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연결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다. 직선이 만나는 지점마다 세워진 ‘H’형태 기둥은 브랜드 로고를 상징한다. 동시에 런칭 당시부터 브랜드 주요한 테마로 활용된 로잉(rowing)의 도전과 승리의 정신을 의미한다.

헤지스액세서리의 해외 CD 나타샤 드마이어는 “20년 동안 헤지스가 걸어온 전통과 가치를 2020년 새로운 시대의 관점에서 재정립하고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패턴을 선보이고자 했다”고 말했다. 그는 “클래식함, 세련된 위트, 캐주얼한 감각을 동시에 살린 독창적인 패턴으로 20주년을 맞은 브랜드에 활력을 더했다”고 전했다.

헤리아토 컬렉션은 네 가지 라인으로 출시된다. ‘코티드캔버스’ 라인은 코팅 기술을 적용한 신소재를 사용해 가볍다. 내구성이 뛰어나다. ‘자카드’ 라인은 여러 색의 실을 사용하여 짜낸 자카드 소재를 활용해 세련된 제품군이다. 이 외에 명품 가죽 생산사로 유명한 이탈리아 끼오리노에서 수입한 가죽을 사용한 ‘끼오리노’ 라인, 관리가 쉬운 PVC 소재로 데일리백으로 활용도가 높은 ‘PVC’ 라인이 있다.

헤리아토 컬렉션은 총 20여가지 다양한 액세서리로 선보인다. 클러치, 크로스백, 숄더백, 토트백, 복조리백, 백팩 가방과 지갑, 카드지갑, 핸드폰지갑, 에어팟 케이스를 볼 수 있다. 블랙과 브라운을 비롯해 올해 트렌드 컬러인 블루, 오렌지, 핑크를 사용했다. 헤지스액세서리는 이번 런칭 기념해 오는 7일부터 한달 동안 팝업스토어를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 스페이스H에서 운영한다.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