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S/S 디올(DIOR) 오트 쿠튀르 컬렉션 - “여성이 세상을 지배했더라면…”
2020S/S 디올(DIOR) 오트 쿠튀르 컬렉션 - “여성이 세상을 지배했더라면…”
  • 이영희 기자 / yhlee@ktnews.com
  • 승인 2020.02.07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 고대 그리스 여성의 아름다움 소환

“여성이 세상을 지배했다면 어땠을까?”
2020봄여름 디올의 오트 쿠튀르 컬렉션은 아테네의 대담하고 용기있는 고대 그리스 여성의 아름다움을 재해석한 의상들이 상상을 초월한 런웨이에 펼쳐져 세계적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1월 21일(프랑스 현지시간)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디올(DIOR)의 아티스틱 디렉터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Maria Grazia Chiuri)의 2020 봄여름 오트 쿠튀르 컬렉션이 파리 로댕 박물관에서 공개됐다.

“여성이 세상을 지배했다면 어땠을까?” 미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인 주디 시카고가 기존 사회에 던졌던 이 질문에서 시작된 이번 컬렉션은 디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의 한계를 초월한 창의성을 실감하게 했다.

고대 그리스의 여성들이 착용했던 우아한 튜닉 페플로스(peplos)가 현대적인 이브닝 드레스로 재해석됐다. 또한 깔끔한 라인의 드레이프, 넓은 카라의 자켓, 스커트와 팬츠는 금으로 짜인 하운즈 투스, 헤링본과 같은 남성적인 소재들 속에서 턱시도로 변신했다.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의 창의적인 프로세스의 길잡이인 “의상이란 현대적인가?“ 라는 질문을 심화시키며 디올의 코드를 한층 더 승화시키고, 컬렉션의 주요 모티브인 황금빛이 패션피플들의 뇌리에 강하게 각인됐다.

특히 디올 오트 쿠튀르 패션쇼를 위해 제작된 주디 시카고의 설치미술 작품 ‘여신상(The Female Divine)’이 파리 로댕 미술관의 정원에 전시되고 있어 더욱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패션쇼의 공간을 여성의 형상으로 생생하게 구현한 그녀의 작품은 이번 패션쇼를 위해 특별히 제작된 ‘수천 송이의 꽃(mille fleurs)’ 모티브로 장식된 거대한 카펫과 함께 ‘코트 오브 러브(courts of love, 중세 시대 여성만으로 구성된 연애 문제를 다루는 법원)’로 알려진 특별한 역사적 요소를 재해석한 것이다.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이번 컬렉션을 통해 여성 예술계의 진정한 선구자인 주디 시카고의 관점으로 디올의 코드가 지닌 아이덴티티를 극대화해 전세계 여성들의 능력을 개발하고 기여하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표현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