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M, 70년 레트로 감성 ‘발렌타인데이 컬렉션’
MCM, 70년 레트로 감성 ‘발렌타인데이 컬렉션’
  • 정정숙 기자 / jjs@ktnews.com
  • 승인 2020.02.11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주그룹의 독일 태생 브랜드 ‘MCM’은 11일 70년대 러블리한 레트로 감성을 담은 ‘발렌타인데이 컬렉션’을 공개했다. 이번 컬렉션은 ‘캔 바이 미 러브(Can Buy Me Love)’ 컨셉으로 선보인다. 발렌타인데이 컬렉션으로 상대방에게 마음을 표현하면 사랑이 이뤄질 것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컬렉션 영상에서는 70년대 레트로 팝에서 영감받았다. 빈티지한 감성의 자판기 속에 꽃, 초콜릿 바와 대표 제품이 됐다. 아이템에 MCM이 탄생한 1976년을 기념하는 복고적인 디자인 태그를 더해 감각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컬렉션은 ‘퀼티드 다이아몬트’ 패턴을 새롭게 반영해 클래식한 브랜드 헤리티지를 현대적인 감성으로 풀어냈다. 디스코의 화려함과 테크노의 세련미를 담았다. 70년대 감성을 연상시키는 레트로한 분위기로 시각적인 효과를 줬다.

하트 모양 크로스바디백과 탬버린 사첼백에 소프트 핑크 ‘새먼 로즈(Salmon Rose)’와  레드 ‘티 베리(Tea berry)’색상을 더했다. 패트리샤 다이아몬드 페이턴트 라운드 반지갑은 최근 미니백 트렌드를 반영해 가방 겸 지갑으로 유용하게 쓸 수 있어 사랑하는 사람에게 선물하기 좋다.

MCM의 아이코닉한 비세토스 코팅 캔버스에는 연한 하늘색의 ‘블루 벨(Blue Bell)’ 를 적용했다. 백팩과 벨트, 탈부착 가능한 스트랩이 달린 액세서리를 만나볼 수 있다.

레디 투 웨어(Ready-to-wear)와 액세서리에는 화려하고 매끄러운 소재를 주로 사용해 설레는 발렌타인데이를 화사하게 표현했다. 오버사이즈 소매와 아이코닉한 하트 프린트가 인상적인 점퍼와 티셔츠로 선보인다.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