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강남점, 28일 임시 휴점…협력사원 코로나19 확진  
신세계 강남점, 28일 임시 휴점…협력사원 코로나19 확진  
  • 정정숙 기자 / jjs@ktnews.com
  • 승인 2020.02.28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협력사원이 최종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확인하고 오늘(28일) 전관 임시 휴점한다. 강남점측은 “해당 협력사원은 지난 2월 24일 근무 후 개인 휴무로 현재까지 출근하지 않았다.

확진자와 접촉했다는 사실을 당사에 통보(27일 오전) 후 자가격리 중이다”이라고 밝혔다.보건당국은 지난 24일 출근의 경우 역학조사 대상기간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밝혔으나, 신세계는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오늘 강남점의 휴점을 결정했으며 지속적인 방역을 진행 중이다.

영업 재개 시점은 보건당국과 협의 후 결정할 예정이다.신세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고객 및 직원 안전을 위해 선제적인 방역활동과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 이라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