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백화점, 코로나 한달 매출 50% 이상 감소
대구 백화점, 코로나 한달 매출 50% 이상 감소
  • 김영곤 기자 / ygkim@ktnews.com
  • 승인 2020.03.18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65%, 현대 -60%, 신세계 -52%

대구에서 코로나19 첫 환자가 발생한지 한 달이 지났다. 유동 인구 감소와 소비 심리 위축으로 대구 지역 유통업계는 한달만에 매출이 반토막 났다. 롯데백화점은 2월 18일~3월 15일 매출이 전년 대비 무려 65%나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현대백화점(-60%), 신세계(-52%), 대구백화점(-51%) 매출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저녁시간의 동성로 백화점 거리가 한산한 모습이다. 평소에는 인파들 사이로 어렵사리 걸어 다니던 거리다.
저녁시간의 동성로 백화점 거리가 한산한 모습이다. 평소에는 인파들 사이로 어렵사리 걸어 다니던 거리다.

전국 평균이 30% 전후 감소임을 감안하면 코로나19 충격이 유독 대구지역에서 강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백화점 업계는 봄 정기세일을 4월로 미루는 대안도 거론된다. 더욱 심각한 곳은 소상공인 및 전통시장이다.

대구 명물 떡볶이 가게도 문을 닫았다.
대구 명물 떡볶이 가게도 문을 닫았다.

거의 대부분의 가게가 문을 닫았고 시내 중심가에서 저녁 식사 장소를 찾기가 쉽지 않을 만큼 거리 전체가 썰렁하다. 대구 전통 서문시장은 500년 역사상 처음으로 일주일간 휴장을 하고 다시 개점했지만, 방문 외국인 및 내국인조차 발길이 뚝 끊어져 휴점 상태나 마찬가지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