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리사이클섬유 ‘리젠’의 “청정 제주 만들기”
효성 리사이클섬유 ‘리젠’의 “청정 제주 만들기”
  • 정기창 기자 / kcjung100@ktnews.com
  • 승인 2020.04.14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0ml 페트병 16개로 가방 1개 만들어
‘제주도·플리츠마마’와 업무협약

효성티앤씨는 제주도에서 버려지는 폐트병을 수거해 ‘리젠제주(regen jeju)’ 택을 달고 친환경 가방을 만든다. 생수 브랜드 삼다수는 제주도내 폐페트병을 별도 분리 수거해 의류와 가방에 적합한 원재료를 공급할 예정이다.

효성티앤씨는 제주도, 플리츠마마와 함께 친환경 프로젝트 ‘다시 태어나기 위한 되돌림’을 런칭한다. 폐페트병을 수거해 리사이클 섬유로 다시 활용하고 플라스틱으로 오염되는 환경을 보호하는 프로젝트다.
효성티앤씨는 제주도, 플리츠마마와 함께 친환경 프로젝트 ‘다시 태어나기 위한 되돌림’을 런칭한다. 폐페트병을 수거해 리사이클 섬유로 다시 활용하고 플라스틱으로 오염되는 환경을 보호하는 프로젝트다.

일반인들이 가장 많이 소비하는 500ml 페트병 16개면 친환경 가방 1개를 만들 수 있다. 효성티앤씨가 제주도와 손잡고 런칭하는 ‘다시 태어나기 위한 되돌림’ 친환경 프로젝트 일환이다. 이를 위해 효성티앤씨는 13일 환경부·제주특별자치도·제주도개발공사·플리츠마마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제주지역의 자원순환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제주도개발공사는 제주도에 버려지는 페트병을 수거하고 효성티앤씨는 페트병을 재활용한 칩을 이용해 리사이클 섬유인 ‘리젠제주’를 만든다. 친환경 가방 제조 스타트업 플리츠마마는 이 소재로 가방을 만들 예정이다. 6월 5일 첫 출시된다.

그동안 의류용으로 쓰이는 재활용(PET) 원료는 리사이클 체계가 잘 구축된 일본, 대만 등 해외에서 전량 수입해 왔다. 의류용 섬유는 고순도로 길게 뽑아내야 하기 때문에 원재료인 재활용 PET칩에 불순물이 섞여 있으면 쓸 수 없기 때문이다.

효성티앤씨와 환경부는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재활용 플라스틱 수입 대체 효과는 물론 전국적으로 페트병 등 재활용품 활용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효성은 ‘그린경영 비전 2030’을 기반으로 전사적 친환경 경영을 추진해 왔다”며 “재활용 저탄소 소재 사업을 포함해 전 사업부문에서 친환경 제품 확대 및 시장 발굴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
  • 창간 : 1981-7-22 (주간)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2270
  • 영남본부
  • 전화 : 070-4271-6914
  • 팩스 : 070-7543-4914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석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