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독자 여러분들께 사과드립니다.
[사고] 독자 여러분들께 사과드립니다.
  • 정기창 기자 / kcjung100@ktnews.com
  • 승인 2020.05.22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첫 호에 시작한 ‘커피에 빠진 예술가’는 본지와 작가의 편집방향에 간격을 줄일 수 없는 중대한 이견이 발생해 부득이하게 연재를 중단합니다.

독자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본지는 사회 다방면의 더욱 폭넓은 주제와 현상 변화를 전달 드리고자 지면을 기획했으나 사전제작과 취재 방향 등에서 작가와의 이견을 좁히지 못하였습니다.

더 주의 깊고 세심한 기획 하에 독자 여러분들에게 유용한 정보와 재미를 전달할 수 있는 주제를 선보이도록 하겠습니다.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
  • 창간 : 1981-7-22 (주간)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2270
  • 영남본부
  • 전화 : 070-4271-6914
  • 팩스 : 070-7543-4914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석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