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쉐어에 몰리는 백화점 브랜드, MZ 세대와 랜선타고 소통
스타일쉐어에 몰리는 백화점 브랜드, MZ 세대와 랜선타고 소통
  • 정정숙 기자 / jjs@ktnews.com
  • 승인 2020.05.29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프라인 고객 접점이 줄어든 명품·제도권 브랜드들은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랜선 마케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커뮤니티 기반 쇼핑 플랫폼 스타일쉐어(대표 윤자영)는 프리미엄 브랜드와 마케팅 협업 사례가 늘고 있다고 오늘(29일) 밝혔다. 

스타일쉐어는 1020 여성들 중에서 패션·뷰티 실수요자들이 모여있는 쇼핑 플랫폼으로 SNS와 커머스를 연결한 서비스를 한다. 사용자 후기와 커뮤니티를 통해 소통할 수 있어 영타겟 브랜드가 관심이 높다. 

회사 측에 따르면 기존에는 디자이너·스트리트 브랜드와 협업 비중이 높았다. 코로나19 확산이후 언택트 소비가 증가한 올 초부터 백화점 입점 브랜드 러브콜이 증가하고 있다. 이같은 수요에 발맞춰 스타일쉐어는 지난 2016년부터 시작한 체험 마케팅 프로그램인 ‘써보쉐어’ 럭셔리(LUX) 버전을 새롭게 런칭했다.

지난 4월 MCM, 바비브라운과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MCM 비세토스 참 3종 체험 이벤트에는 1만6000여 참여자가, 바비브라운 엑스트라 립틴트 체험 이벤트에는 7500여 참여자가 몰렸다. 

네파, 뉴발란스, 라네즈, 네이처리퍼블릭 등 총 260여 개 브랜드들이 써보쉐어를 통해 MZ세대를 만났다. 지난 4년간의 써보쉐어 총 참여자는 48만 명에 달한다. 누적 참여자는 54만 건이 넘었다. 

새로운 유통 판로로 급부상하고 있는 라이브 커머스에 대한 관심도 늘었다. 스타일쉐어의 라이브 커머스 채널 ‘스쉐라이브’는 올해 1분기 거래액은 전 분기 대비 8배(725%) 이상 성장했다. 5월 현재까지 아이더, 스파오 등 100여 곳 브랜드가 파트너로 참여했다. 이 밖에도 백화점 중심으로 영업을 펼쳐왔던 제도권 브랜드들과 유통사 백화점과 직접적인 협업을 논의 중이다. 

스타일쉐어 비즈니스팀 박선민 팀장은 “과거 입점이나 협업을 주저했던 프리미엄 브랜드들도 이제는 영타겟이 모인 온라인 플랫폼에 입점해 MZ 특성과 문법을 익히려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영남본부 :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36, 2514호(범어동, 마크팰리스범어)
  • 전화 : 070-4271-6914
  • 팩스 : 070-7543-4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