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레이첨단소재, 강서구 어려운 이웃에 ‘사랑의 위생키트’ 전달
도레이첨단소재, 강서구 어려운 이웃에 ‘사랑의 위생키트’ 전달
  • 정기창 기자 / kcjung100@ktnews.com
  • 승인 2020.07.14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레이첨단소재(대표이사 사장 전해상)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랑의 위생 키트’ 300세트를 강서구청 생활복지국에 14일 전달했다. 필수용품 구매가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비말차단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 개인 위생용품을 담았다.

도레이첨단소재 김은주 상무(왼쪽)가 강서구청 생활복지국에 사랑의 위생키트를 전달하고 있다.
도레이첨단소재 김은주 상무(왼쪽)가 강서구청 생활복지국에 사랑의 위생키트를 전달하고 있다.

전해상 사장은 “앞으로 마스크용 관련 기술력을 발휘해 사회가 필요한 소재 공급에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도레이첨단소재는 MB(멜트 블로운) 필터 대량 공급과 함께 겉감과 안감을 하나로 복합해 두겹으로도 비말 차단이 가능한 정전SMS 부직포 양산체제를 갖추고 있다. 또 기온이 높은 여름철에 숨쉬기 편리한 1겹 부직포 개발에도 성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