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풍선효과…한섬, 온라인 폭풍 질주
코로나19 풍선효과…한섬, 온라인 폭풍 질주
  • 나지현 기자 / jeny@ktnews.com
  • 승인 2020.08.27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한섬닷컴·H패션몰 매출 62%, 회원 23만 명 늘어
우수고객 차별화 서비스…온라인 퍼스트 전략 주효

한섬의 온라인 사업부문이 코로나19 풍선효과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더한섬닷컴과 H패션몰 등 온라인 사업부문의 매출과 회원 수 모두 두 자릿수 성장세다.

한섬은 올 상반기(1~6월) 더한섬닷컴과 H패션몰, EQL 등 세 개 온라인몰 매출이 1240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765억 원과 비교해 62% 신장했다. 더한섬닷컴과 H패션몰 상반기 매출은 지난해와 비교해 각각 370억 원과 105억 원 증가한 840억 원과 400억 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세 개 온라인 패션몰 회원수도 26만 명 증가했다. 지난해보다 21%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29만 명이던 더한섬닷컴 누적 회원 수는 36만 명으로, H패션몰 누적 회원 수는 100만 명에서 116만 명으로 각각 늘었다.

한섬은 이 같은 온라인 사업부문 매출 및 회원 수 성장에 대해 더한섬닷컴만의 차별화된 우수고객 서비스와 소비 트렌드 변화에 발 빠르게 대처한 온라인 퍼스트 전략이 주효한 것으로 꼽았다. 

한섬은 올 초 더한섬닷컴의 온라인 멤버십 등급(연간 구매액 기준)을 4단계에서 5단계로 세분화해 우수 고객 혜택을 강화했다. 기존 프렌즈(200만원 미만), 크루(200~500만원), 매니아(500~1000만원 이상), 스타(1000만 원 이상) 등으로 운영되던 등급에 추가로 VVIP 고객을 위한 더 스타 등급을 신설했다.

한섬은 이들 VVIP 고객을 위해 전문 상담사를 배치하고, 고객 개개인을 위한 신속하고 차별화된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 특히 이들 VVIP 고객에게는 무료로 홈피팅 서비스인 ‘앳홈 서비스’와 ‘퀵 배송 서비스’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퇴근 시간대 쇼핑을 즐기는 고객들을 위해 기존 오후 6시까지 운영되던 더한섬닷컴 상담 서비스 시간을 오후 9시까지로 3시간 연장했다. 그 결과, 더한섬닷컴 스타, 더 스타 등급 회원의 상반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87% 증가했다.

H패션몰의 소비 트렌드 변화에 맞춘 온라인 퍼스트 전략도 온라인 사업부문 매출과 회원 수 증가에 한 몫 했다.

한섬의 예측도 적중했다.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시작한 지난 2월, 타미힐피거, DKNY 등 글로벌 라이선스 브랜드 본사들과의 협상을 통해 선제적으로 S/S 시즌 온라인 물량을 지난해보다 160% 늘렸다.

회사 관계자는 “과거 메르스와 신종플루 발생 당시 온라인 매출이 급증했었다”며 “당시 데이터를 기반으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온라인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측해 공급 물량을 사전에 확보했다”라고 설명했다.

원활한 물량 수급과 다양한 독점 상품 공급이 이뤄지면서 30~40대 신규 고객들의 유입으로 이어졌다. 실제로 지난 4월 애슬레저 트렌드에 맞춰 국내 최초로 H패션몰서 런칭한 ‘타미진스 스포츠 캡슐 라인’ 15개 모델은 여성 고객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었다.  인기 상품은 출시 2주 만에 품절됐다.

이밖에도 더한섬닷컴과 H패션몰에서 지난 2월부터 김나영, 문정원, 최겨울 등 인기 인플루언서와 SNS 협업을 진행하는 등 온라인 마케팅 채널을 확대한 것도 회원 수 증가를 이끌었다. 한섬 관계자는 “온라인 마케팅 확대로 매월 5000명 가량 증가하던 신규 회원 수가 지난 3월부터는 2만 명 가량으로 네 배 넘게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한섬은 이러한 온라인 사업 부문 성장세가 올 하반기에도 계속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 더한섬닷컴과 H패션몰의 성장세와 함께, 최근 런칭한 모바일 편집숍 ‘EQL’도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EQL은 한 달 만에 신규 회원수가 3만 명을 넘어섰다.

한섬 고유의 아이덴티티를 반영해 개발한 자체브랜드와 최근 SNS 등에서 반응이 좋은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등 200여 개의 브랜드만을 엄선해 선보이고 있다.

한섬은 온라인 사업부문 확장을 위해 오는 9월 중순에 H패션몰을 전면 리뉴얼해 더욱 편리한 쇼핑 환경을 조성한다. 신규 브랜드 등 컨텐츠를 개선해 온라인 패션몰로서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한섬 관계자는 “세 개의 온라인 패션몰을 삼각편대로 앞세워 한섬만이 선보일 수 있는 프리미엄 서비스와 컨텐츠로 국내 오프라인 패션 시장은 물론, 온라인 시장까지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
  • 창간 : 1981-7-22 (주간)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2270
  • 영남본부
  • 전화 : 070-4271-6914
  • 팩스 : 070-7543-4914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석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