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여성복 ‘본이’, 친환경 포장재로 배송한다
온라인 여성복 ‘본이’, 친환경 포장재로 배송한다
  • 이영희 기자 / yhlee@ktnews.com
  • 승인 2020.09.18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형지I&C, 환경보호&윤리적 소비 인식 강화 앞장

패션전문기업 형지I&C(대표 최혜원)의 온라인 여성복 본이(BON:E)가 100% 자연 분해되는 포장재로 상품 배송을 시작했다.

BON:E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증가한 택배 주문으로 쓰레기 대란이 일어나는 요즘, 환경오염을 최소화하고, 윤리적 소비에 대한 인식을 강화하기 위해 친환경 포장재를 활용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번에 BON:E가 도입한 친환경 포장재는 생분해 소재 개발 브랜드 ‘리그라운드(REGROUND)’의 제품으로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환경표지 인증을 받았으며, 토양, 공기 등에 180일 내 완전히 자연 분해되는 제조 기술이 적용됐다. 포장 디자인에 불필요한 요소를 걷어내고, 최소한의 자원만 활용한 것 또한 특징이다.

BON:E는 친환경 포장재를 티셔츠, 마스크 등 부피가 작은 제품을 위한 포장에 우선 활용하고, 이후 아우터 등으로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아울러, 내년 말까지 BON:E 전 제품의 배송에 친환경 포장재를 활용하고, 친환경 박스 및 테이프 등도 직접 개발할 예정이다.

형지I&C 최혜원 대표는 “친환경 포장은 BON:E의 브랜드 정체성인 지속가능성을 위한 노력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도입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소재 개발, 수익금 환경재단 기부 등 다양한 시도를 통해 ‘필환경’ 운동에 적극 동참할 예정”이라고 의지를 표명했다.

한편, 제품 구매 고객에게는 생활 속 환경보호 방안의 메시지가 담긴 FW 리플렛이 함께 제공된다, 리플렛은 친환경 종이와 콩기름 잉크 등을 활용해 제작됐다.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
  • 창간 : 1981-7-22 (주간)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2270
  • 영남본부
  • 전화 : 070-4271-6914
  • 팩스 : 070-7543-4914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석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