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 무역공사 서울무역관 빈첸쪼 깔리 관장 - “한국은 미국 다음의 매력적인 시장입니다”
伊 무역공사 서울무역관 빈첸쪼 깔리 관장 - “한국은 미국 다음의 매력적인 시장입니다”
  • 김임순 기자 / sk@ktnews.com
  • 승인 2020.10.22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싱가폴·중국으로 연결되는 중요 수출거점

이탈리아 가죽패션의 진수를 알리는 미펠 쇼룸(SILENT SHOWROOM)이 비대면 진행으로 기대를 모은다. 전시회를 주최한 이탈리아 무역공사 서울무역관 관장 빈첸쪼 깔리(Vincenzo Cali)씨를 만났다.

\“팬데믹으로 인해 지난 상반기는 행사를 중단했는데도 불구하고, 새롭게 개최하게 된 것을 무척 다행이라고 생각 한다”는 깔리관장은 그동안 준비과정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번 전시회가 총 8번 째이다. 코로나 때문에 지난 시즌 한 번 쉬었고, 참가 할 기업체조차도 없는 상태에서 행사를 준비한다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워서, 한 번 더 건너뛰어야 할지 고민했다”며 전시회 준비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무역관 관계자들은 한·이탈리아 여행이 언제쯤 가능해질지 알 수 없고, 한국 사람역시 이탈리아 여행이나 이탈리아 미펠 쇼를 보러 갈지 모른다는 생각을 했다. 비대면 전시회 역시 쉽지는 않았다. 제품 없이 전시를 준비해야 했다.

기업체 참가를 독려하기는 더 힘들었다. 몇몇 회사는 이 형태의 전시회가 효과적이지 않다고 생각했다. 이번 전시는 새 가방, 새로운 참가기업체를 모집해 제품을 선보였다”고 덧붙였다.

또 이번 전시회 개최는 이탈리아 제품 선호도를 지나칠 수 없었다는 것도 배경이 됐다. “한국이 올해 유일한 수출 증대국가다”라며 “정확한 통계는 더 알아봐야겠지만, 올 9개월간 한국의 이탈리아 제품 수입은 3% 늘어났고, 이탈리아 내 한국 수출은 약 20% 증가했다”면서 이는 대단한 수치라고 말했다.

깔리 관장은 “이번 행사를 이전 행사와 비교 할 수는 없다”면서 “기본적으로 이전 전시회와는 형태도, 참가자도 다르다”고 전제, “전시회 개최 첫날이니 만큼 한국 사람들이 이번 이탈리아 쇼룸을 방문하길 바란다. 소비자를 끌어들여야 하는데, 올해는 그렇지 못하고 있다. 그만큼 힘든 시기가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라고 했다.

“한국 시장은 거대한 매출을 보이는 미국시장 다음으로 한국이다. 전 세계 두 번째다. 통계에 따르면 그 다음은 프랑스와 스위스 순이다. TOP4에 드는 국가들이다. 이들은 다른 국제시장을 갖고 있다. 대부분 싱가폴이나 중국으로 연결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