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한류 콘텐츠 글로벌 패션 아이콘으로 육성
한복, 한류 콘텐츠 글로벌 패션 아이콘으로 육성
  • 김임순 기자 / sk@ktnews.com
  • 승인 2020.10.26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의 산하기관인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 국제교류진흥원이 한복의 확산을 위한 한류콘텐츠 확산을 도모하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

2020 한류업계 협업콘텐츠 기획개발 지원 (CAST) 사업에는 청하, 엠비규어스 댄스컴퍼니, 모모랜드, 골든차일드, 카드(KARD) 등 현재 한류 문화를 대표하고 있는 문화예술인들이 대거 참여했다. 한류 스타들은 기획부터 홍보, 유통에 이르는 전 과정에 폭넓게 참여해 함께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것이 특징이다.

한류 문화예술인들이 직접 개발과정에 참여해 의상을 디자인하고, 무대 의상 연출과 화보 촬영 등 홍보에도 적극 참여해 한복이 세계무대에서 거대한 한류 흐름으로 자리 잡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다.

참여기업은 다시곰, 단하주단, 생성공간여백, 손짱, 시지엔이, 여미다, 차이킴, 한복린, 혜온, 한국의상백옥수 등 브랜드와 기술을 갖춘 총 10개의 한복 전문 업체가 참여하고 있다.

한복진흥센터는 사업을 통해 개발된 한복 제품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도 유통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기 위해, 기획 단계부터 해외 전문가들을 심사 및 자문위원으로 섭외해, 해외 패션 시장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특히 해외 자문위원으로 타이 헌터 (Ty Hunter, 세계적인 팝스타 비욘세의 스타일리스트), 데이비드 하디다 (David Hadida, 파리 레클레어 비즈니스 디렉터, 전세계 3대 편집샵) 등을 초빙해 한복의 해외 진출 및 판매에 일조할 예정이다.

이번 기획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주관하는 CAST (CAST, Connect, Accompany to Make Synergy and Transformation)의 전통(한복) 분야이다. 잠재력과 기술력을 갖춘 한국 중소·중견 기업과 한류 콘텐츠가 만나 전에 없던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기획·개발, 홍보, 유통의 전 과정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한편 이번 사업을 통해 기획·개발된 한복 상품들은 올해 11월 말 전시 행사를 통해 대중에 공개될 예정이다.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
  • 창간 : 1981-7-22 (주간)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2270
  • 영남본부
  • 전화 : 070-4271-6914
  • 팩스 : 070-7543-4914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석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