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바람 불자, 형지 매장에 훈풍 불었다”
“찬바람 불자, 형지 매장에 훈풍 불었다”
  • 이영희 기자 / yhlee@ktnews.com
  • 승인 2020.10.26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션그룹형지 여성복, 23일 이후 3배 매출신장

패션그룹형지(대표 최병오)의 여성복 브랜드들이 23일 이후, 갑작스런 추위로 10월 중순이전 대비, 3배 매출신장세를 기록했다. 특히 크로커다일레이디, 샤트렌, 올리비아하슬러 등 1000여개 가두점을 중심으로 일어난 매출이어서 여성복 오프라인 마켓의 회복세와 연관해 기대를 모은다.

패션그룹형지는 가성비 좋은 다양한 아우터를 발빠르게 출시, 매기를 진작시켰다.

23일 추위가 다가오면서 다운 코트 등 아우터 수요가 늘어나 23~25일 4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일 평균으로는 1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22일까지 3개 브랜드는 일평균 7억6000만원을 기록했는데 이에 대비하면 184% 가량 성장했으며 코로나 19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였던 9월 일평균 5억 원에 대비해서는 280% 가까운 성장세다.

이와 더불어 형지그룹의 매출 역시 호조를 보였다. 까스텔바작, 예작, 본, 에스콰이아 등 17개 브랜드의 매출은 23~25일 90억 원으로 일평균 3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9월 일평균 15억 원 대비 200%, 10월 22일까지 일평균 20억 원 대비 150% 성장으로 분석됐다.

패션그룹형지는 기후적 영향에 따라 겨울 상품 판매가 늘어날 것을 대비, 소상공인을 포함한 여성들을 위해 가성비 좋은 제품들을 발 빠르게 내놨고 지난 주말 ‘한파힐링대전’을 펼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현장에서 대리점과 함께 하고 언택트 시대에 문자나 편지 등으로 고객을 매장에 불러들이는 등 노력을 경주, 효과를 냈다.

“찬바람이 불었지만 패션그룹 형지 매장에는 훈풍이 불었다. 뛰어난 가성비로 국민들에게 위로가 되는 패션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다”고 패션그룹형지 관계자는 취지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