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셔츠 ‘예작’, 해외 마케팅에 역량집중
우리셔츠 ‘예작’, 해외 마케팅에 역량집중
  • 이영희 기자 / yhlee@ktnews.com
  • 승인 2020.11.02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형지I&C, ‘아마존 재팬’에 단독 브랜드관 개설

일본 시장 진출을 선포한 형지I&C(대표 최혜원)가 최근 자사 프리미엄 남성 셔츠 ‘예작’의 단독 브랜드관을 ‘아마존 재팬’에 개설했다.

형지I&C는 신성장 동력 확보를 목표로 지난해 11월 온라인 및 뉴비즈 관련 사업부를 가동 중인데 일본 진출을 위해 시장조사와 고객 데이터 분석을 완료하고 현지 반응이 좋은 베스트 품목에 마케팅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일본은 대도시와 수도권 중심으로 프리미엄 셔츠 수요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회사원이 주고객인 점을 반영, 화이트와 블루 등 심플한 고품질의 컬러 셔츠를 우선 제안한다. 더불어 한 번에 2~3벌씩 구매하는 고객 니즈에 발맞춰 묶음 상품도 다양한 조합으로 선보이며 트래픽 데이터 분석을 통해 품목도 점차 확대한다.

최혜원 대표는 “코로나19로 온라인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K-컬쳐에 대한 호응도가 전세계적으로 높은 상황에서 새로운 매출원 확보를 위해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섰다” 면서 “이번 일본 진출은 물론 미국, 유럽 등으로 확대를 고려해 준비 중이며 내년 상반기 내 구체적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사업방향과 배경을 설명했다.

예작 관계자는 “일본은 특유의 아날로그 문화로 인해 셔츠 등 격식 있는 남성의류에 대한 선호도가 매우 높은 시장”이라며 “한국 소비자들과 평균 신체 규격과 선호 핏이 비슷하며 계절 등 외부 요소도 유사해 해외 온 라인 시장 진출의 첫 기지로 삼았다”고 진출 목적과 배경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