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그룹, 2030년 매출 40조 시대 비전 선포
현대百그룹, 2030년 매출 40조 시대 비전 선포
  • 정정숙 기자 / jjs@ktnews.com
  • 승인 2021.01.04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 229조원, 한섬 2조원 매출 목표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현대백화점그룹은 4일(오늘) 신년사에서 “2030년 매출 40조 시대를 열겠다는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현대백화점그룹은 유통, 패션,리빙·인테리어 등 3대 핵심 사업 포트폴리오에 대한 맞춤형 성장 전략을 수립해 추진할 계획이다.

기존 사업과 시너지 창출이 가능하면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미래 신수종 사업에 적극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하는 ‘환경·사회·지배구조 (ESG) 역량을 강화해 ‘미래 세대에 신뢰와 희망을 주는 기업이 되겠다’는 포부도 함께 내놨다.

‘비전 2030’은 불확실성이 일상화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향후 10년간 그룹의 지속 성장을 위한 사업 추진 전략을 구체화했다. 2010년 발표한 ‘비전 2020’의 경영 이념인 미션(고객을 행복하게 세상을 풍요롭게)과 비전(고객에게 가장 신뢰받는 기업)을 계승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불확실성이 상시화된 상황에서 산업 패러다임이 급변하는 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하고 새로운 성장 기회를 창출해 내기 위해 ‘비전 2030’을 수립하게 됐다”며 “비전 2030은 앞으로 10년간 그룹이 추구해야 할 핵심 가치와 사업 추진 방향을 제시하는 나침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비전 2030’의 새로운 사업 방향성을 바탕으로 ‘계열사별 맞춤형 성장전략’과 ‘그룹 사업 다각화 전략’을 투 트랙으로 추진한다. 10년 뒤 그룹 매출 규모를 현재의 두 배 수준인 40조원대로 키우겠다는 목표다. 

먼저 유통 부문은 현재 13조2000억원대 매출 규모를 2030년 29조원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과 현대아울렛은 온·오프라인 채널의 융복합을 통한 핵심 경쟁력 고도화와 고객의 경험을 확장시키는 질적 성장에 초점을 맞춰 사업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이커머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더현대닷컴과 현대식품관 투홈의 전문화를 추진하는 한편 라이브 커머스 사업도 확대할 방침이다. 

패션 부문은 한섬 고유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앞세운 새로운 패션 브랜드 런칭과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고기능성 프리미엄 화장품 등 뷰티 분야와 디자인 소품 등을 취급하는 라이프스타일 분야 진출도 함께 추진한다. 이를 통해 매출 규모를 지난해 1조 2000억원에서 2030년 약 2조원대로 확대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