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웍스, 이탈리아 럭셔리 ‘GCDS’ 국내 상륙
모던웍스, 이탈리아 럭셔리 ‘GCDS’ 국내 상륙
  • 정정숙 기자 / jjs@ktnews.com
  • 승인 2021.01.13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명화학 스트리트 브랜드와 시너지 기대

모던웍스(대표 김진용)는 이탈리아 ‘GCDS’ 브랜드를 국내에 런칭한다. 1월 초 GCDS와 계약을 체결하고 국내에 수입해 전개한다. GCDS(God Cannot Destroy Streetwear)는 스트리트 기반의 럭셔리 브랜드로 2015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줄리아노와 지오다노 칼자 형제가 시작했다. 런칭한 지 4년 만인 지난해 2000만 유로 매출을 돌파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모던웍스는 올해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GCDS’를 국내에 런칭한다. 

초창기 GCDS 로고가 있는 스웨트 셔츠로 큰 인기를 얻었다. 온라인으로 제품을 판매했고 이후 매출이 늘어나면서 리테일사업에 진출했다. 2016년 밀라노에 처음 플래그십스토어를 오픈해 현재 밀라노, 피렌체, 홍콩, 런던 4개플래그십스토어를 전개하고 있다.

전세계 400여개 백화점과 편집샵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중국 본토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GCDS는 100% 메이드 인 이탈리아 제품이다. 밀라노 패션위크 메인라인 런웨이 외에 메이드 인 LA 라인 등의 리미티드 라인이 있다.

가방 및 주얼리 악세사리 라인과 키즈 라인 GCDS Mini와 뷰티, 코스메틱 라인으로 확장하며 토탈 럭셔리 브랜드로 발전해 가고 있다. 만화, 캐릭터, 게임의 서브 컬쳐 브랜드와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으로 이탈리아 셀럽과 인플루언서에게 인기가 많다.

모던웍스는 GCDS 사업을 수입, 유통하고 면세사업과 라이센싱 사업까지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스트리트 브랜드와 협업을 통해 이탈리아에 역수출한다는 계획이다.  

모던웍스 김진용 대표는 “모회사인 대명화학의 스트리트 브랜드 라인업과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모던웍스는 라이센싱과 수입 브랜드 사업을 넘어서 럭셔리 브랜드 수입, 유통까지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올해 2~3개 럭셔리 수입 브랜드를 추가로 도입 예정이다. 2021년 FW시즌 런칭을 목표로 백화점과 면세점에 단독 매장을 오픈할 예정이다. 수입 및 라이센싱 전문사 모던웍스는 홀루바, 아머럭스, 소울랜드, YMC 100여개 수입 브랜드를 국내에 유통하며 여러 편집샵을 운영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