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 동행 프로젝트’는 상생경영의 모범사례
‘동생, 동행 프로젝트’는 상생경영의 모범사례
  • 이영희 기자 / yhlee@ktnews.com
  • 승인 2021.01.14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던필드그룹, 전국 대리점주와 매니저 ‘맞춤형 지원’

코로나19에도 임금 및 인원 감축 없이 상생경영을 실천, 모범이 되고 있는 던필드그룹(대표 서순희)이 전국 대리점의 점주와 매니저를 돕기 위한 ‘동생, 동행’ 프로젝트를 실시한다.

던필드그룹은 “점주들이 살아야 우리도 산다”는 모토로 크로커다일과 피에르가르뎅의 모든 점주 및 매니저들을 돕기로 결정했으며 2021년에는 더욱 규모를 키워 ‘현실적 맞춤형 지원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미 지난해 2월부터 대구를 필두로 전국 대리점과 매니저들을 도왔던 던필드그룹은 올해 더욱 적극적으로 한시적 지원이 아니라 코로나19여파가 진정될 때까지 지속할 방침이어서 주목된다.
서순희 던필드그룹 회장은 “힘들어하는 점주들이 미쳐 말 하지 못한 사정까지 상세히 살펴서 따뜻한 지원을 펼쳐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동생, 동행 프로젝트는 그룹내 여러 지출을 줄여 확보된 재정으로 임대료 지원부터 판매 직원들의 월급까지 다양한 명분으로 지원하되, 일괄적인 것이 아니라 현황을 상세히 분석해 현실적인 맞춤형 지원을 한다는데 의미가 있다.

현재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전국 대리점주를 비롯 소상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돼 문을 닫는 사례가 빈번한 가운데 던필드그룹의 동생, 동행 프로젝트는 또 다른 상생경영의 모범사례로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