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겨울 ‘Zegna’ 밀라노 디지털 라이브 패션쇼 - 현대 남성을 위한 리-테일러링 ‘리셋’
2021겨울 ‘Zegna’ 밀라노 디지털 라이브 패션쇼 - 현대 남성을 위한 리-테일러링 ‘리셋’
  • 이영희 기자 / yhlee@ktnews.com
  • 승인 2021.01.21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프스타일 변화 맞춰 ‘스테이-엣-홈 웨어’로 범위 확대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제냐’가 2021겨울 패션쇼를 지난 15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디지털 라이브로 진행했다. 제냐는 ‘리셋(THE (RE)SET)’을 테마로 대중과 개인, 사적 혹은 공공의 공간을 아우르는 유동적 움직임을 강조한 새로운 스타일을 제안했다.

제냐의 아티스틱 디렉터인 알레산드로 사르토니는 “요즘은 라이프스타일과 애티튜드가 그때 그때의 니즈에 의해 형성된다. 모든 것이 유동적인 이 시기에 제냐는 리셋브랜드가 추구하는 미학을 컬렉션을 통해 재확인 하고자 한다”면서 “리-인터프렛(Re)interpret 스타일 코드를 재해석해 현대 남성에게 적합한 테일러링은 어떤 것인지 생각해 보고자 했다”고 컬렉션 의도를 설명했다.

이번 컬렉션은 실내와 실외활동이 복합된 요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스테이-엣-홈 웨어’로 범위를 넓혔다. 기존 아이템들은 디자인과 무게감, 소재에 변화를 줘 새로운 기능과 스타일을 갖춘 제품으로 선보였다.

새롭게 변형된 저지 원단의 옷을 주력으로 내세웠고 여유로운 느낌의 숄 카라와 벨트가 장식된 로브와 편안한 트랙팬츠, 아늑한 핸드컷 저지 슬리퍼 등이 소개됐다. 또 로브 스타일의 캐시미어 코트에 스포티한 감성을 가미하고 하이브리드 수트에 더블 캐시미어 소재를 사용했다.

셔츠는 니트웨어로 대신하고  펠트 캐시미어와 니트를 결합한 소재나 니팅된 가죽 소재의 스웨터를 아우터로 활용했다. 시어링 컷의 팬츠와 자켓을 소개했고 비즈니스룩의 상징인 브리프케이스도 새로운 방식으로 변형했다.

편안함을 통한 퍼스널리티도 새로운 표현이다. 이번 컬렉션의 전체적인 볼륨은 드롭 숄더 자켓에 풀라인 팬츠를 매치하거나 코트나 블루종, 더블 프론트 점퍼위에 벨트를 매는 등 좀더 여유로워졌다. 지속 가능성(UseTheExsting)의 가치가 담긴 재활용 원단으로 제작한 옷들도 이번 시즌 계속된다.

컬러 팔레트는 알파인스타 화이트, 단풍 베이지, 펠체그린 스모키 그레이, 짙은 블랙, 오렌지가 섞인 포레스트 모드 컬러로 구성된다. 광택이 있는 자카드 원단의  바둑판 패터노가 리듬감이 느껴지는 사선 스트라이프가 전체적 색채에 하이라이트를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