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라, 앰배서더 4인과 ‘나의 스포츠란?’ 캠페인
휠라, 앰배서더 4인과 ‘나의 스포츠란?’ 캠페인
  • 이영희 기자 / yhlee@ktnews.com
  • 승인 2021.03.05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휠라가 스포츠 앰배서더 4인과 ‘나의 스포츠’캠페인을 벌인다. 휠라는 공식 스포츠 앰배서더이자 대한민국 대표 스포츠 스타일 윤성빈(스켈레톤), 박건우(야구, 두산베어스), 박상영(펜싱), 정의경(핸드볼) 선수가 말하는 ‘나의 스포츠란 무엇인지’를 전해 듣고 이들의 열정을 느낄 수 있는 메시지 영상과 이미지를 공개한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스켈레톤 국가대표 ‘아이언맨’ 윤성빈은 “스포츠는 나의 한계를 뛰어넘게 해주는 힘”이라고 정의했다. 두산베어스 소속으로 구단 최초 20홈런-20도루 기록을 가진 박건우는 “즐겁지 않다면 더 이상 발전은 없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2016년 리우 올림픽 당시 ‘할 수 있다’는 주문을 불어넣으며 금메달 획득의 신화를 쓴 펜싱 국가대표 박상영은 “항상 끝까지 집중해야 한다”는 자신의 스포츠 관을 이야기했다. 대한민국 핸드볼 간판스타 정의경은 “나태해지는 순간, 낙후 된다”며 끝없는 도전과 노력의 중요성을 강조 했다.

휠라 스포츠 앰베서더 4인이 전하는 ‘나의 스포츠’는 이 같은 메시지와 함께 주요 경기장면 집약 영상, 흑백배경의 이미지 등으로 완성됐다. 첫 번째로 공개된 ‘윤성빈의 스포츠’를 시작으로 박건우, 박상영, 정의경의 영상과 이미지는 휠라 공식 소셜미디어, 전국 휠라 매장에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한편, 휠라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자신의 한계를 넘어서려는 쉼 없는 도전으로 새로운 기록을 만들어가는 스포츠 스타들의 스포츠 세계관을 함께 나누며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각자의 자리에서 자신만의 도전을 이어가는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과 응원을 전할 방침이다.


  • 법인명 : ㈜한국섬유신문
  • 창간 : 1981-7-22 (주간)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2270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석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김종철 02-0326-3600 ktnews@ktnews.com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