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지I&C, 아마존 일본 찍고 미국 진입
형지I&C, 아마존 일본 찍고 미국 진입
  • 이영희 기자 / yhlee@ktnews.com
  • 승인 2021.03.24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마켓· 온라인’ 공략...2025년 외형 2000억 목표 

형지I&C(대표 최혜원)가 24일, 아마존 미국에 진입해 일본에 이어 두 번째 글로벌 마켓을 공략한다. 형지I&C는 일본 진출로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미국 시장 조사에 기반한 현지 특화상품을 개발했다. 미국인의 체형을 고려, 최대 7XL 사이즈까지 확대한 ‘빅보스(Big Boss)’ 라인이 대표적이다.

우선 미국 시장에서의 판매 신장에 집중, 본궤도에 진입하면 이를 토대로 캐나다 등 북미와 유럽 등으로도 진출할 방침이다. 중간 밴더사 없이 직접 고수익성 비즈니스 구조로 개편하고 미국 전용 상품 개발 및 생산 리드타임 개선 등 내부 인프라를 강화한다.

지난해 11월 아마존 일본에 성공적으로 진입하고 아마존 미국에 진입한 형지 I&C는 해외 뿐만 아니라 온라인 중심의 질적 성장도 추구한다. 온라인 입점몰을 지속 확대하고 온라인 전용상품을 진행해 볼륨을 확대해 나간다는 것.

브랜드별 고객층과 판매채널 분석을 통해 가장 수익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제품을 선별 한 후 각각의 판매채널에 입점할 계획이다. 카카오, 네이버 등 라이브 커머스 상품도 확대한다.

형지 I&C는 매장의 프리미엄 차별화, 백화점 및 프리미엄 아울렛 정착, 수익이 저조한 비효율 매장 정리 등을 통해 오프라인 매장의 수익도 극대화할 할 사업전략을 수립했다.

형지I&C 측은 “아마존 일본의 경우 국내 소비자와 신체규격과 선호하는 핏이 비슷해 진입과 동시에 히트상품을 출시할 수 있었고 미국 역시 사전에 고객 분석을 한 만큼 현지마켓에 부합한 영업으로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다”고 낙관했다.

형지 I&C는 서울의 자사 공장 R&D 기능강화 및 글로벌 시장에 연계된 다양한 파트너와의 긴밀한 협업으로 글로벌 진출이라는 성장 모멘텀을 지속 확보할 계획이다. 2025년 온라인 매출 900억 원, 오프라인 1000억 원, 해외 시장 100억 원 등 총 2000억원의 매출 달성이 목표다.

 


  • 법인명 : ㈜한국섬유신문
  • 창간 : 1981-7-22 (주간)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2270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석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김종철 02-0326-3600 ktnews@ktnews.com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