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정기세일 더이상「황금알 낳는 거위아니다」
백화점, 정기세일 더이상「황금알 낳는 거위아니다」
  • 한국섬유신문 / news@ktnews.com
  • 승인 1998.04.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화점 정기세일에 대한 회의론이 무성하다. 정기세일 중에도 매출 역신장률이 무려 30% 이상을 육박하 고 있는데다 판촉물과 기획행사물 준비 등 세일 지원비용은 날로 커져가고 있어 세일행사 참여가 오히려 자금난을 가중 시키고 있다고 관련업계는 토로한다. 지난 20일로 대부분의 백화점이 4월 정기세일을 마감했으나, 역시 지난해보다 일평균 매출은 평균 30%의 이상 역신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롯데는 올해 처음 봄세일을 실시한 관악점을 제외한 6개점에 서 17일간 모두 1천9백97억원, 일평균 1백18억원의 매출력을 보였으나, 이는 전년도 10일간 실시된 하루평균 매출액 1백 64억원보다도 무려 28%나 줄어든 수치다. 현대는 본점과 무역점에서 하루 평균 32억3천5백만원의 매출 을 올리며 세일기간 총매출액 5백49억9천3백만원을 기록했으 나, 이 역시 지난해 47억6천6백만원에 비해 32%가 감소했다. 신세계도 본점과 영등포점 등 서울시내 4개점의 하루평균 매 출이 37억4천8백만원에 그쳐 51억9천2백만원을 기록했던 지 난해보다 28%의 역신장률을 나타냈다. 이외에도 그레이스가 -34%, 그랜드가 -33%, 갤러리아가 -23%의 역신장 매출로 4월 정기세일을 마감했던 것으로 알 려졌다. 반면 대부분의 입점사들은 판촉행사 지원비용으로 적게는 2-3백만원에서 많게는 1천만원에 달하는 예산을 편성, 집행 했으나, 예상에도 못미친 매출력에 낮은 수익성 등으로 행사 지원비용 만큼의 이윤도 남기지 못한 업체가 적잖았던 것으 로 관련업계로부터 전해진다. 이와관련 『올봄 정기세일은 특히 예년보다 입점고객수가 적 어 수익성보다 호객성에 초점을 맞춘 행사기획에 주력한 결 과 매장은 연일 북적댔지만 수익성은 물론 채산성조차 맞추 지 못한 모순적인 현상만 팽배했다』고 관계자들은 지적하 며, 『정기세일이 더 이상 황금알을 낳는 거위』가 아님을 강조했다. <노주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