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경품만 노리는 소비자 늘어난다
백화점, 경품만 노리는 소비자 늘어난다
  • 한국섬유신문 / news@ktnews.com
  • 승인 1998.04.2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백화점을 찾는 고객중 상품구매보다 경품 및 사은품을 타기위한 목적으로 찾아든 고객이 현저하게 늘어가고 있다. 호객 및 매출발생을 유도하기 위해 대부분의 백화점들이 앞 다퉈 기획하고 있는 각종 경품 및 사은행사를 악용, 동 기간 동안 제품을 구입해 사은품을 챙긴 후 2-3일내에 반품과 환 불을 요구하면서 사은품은 반납하지 않는 경우가 늘어 백화 점들이 골머리를 썩고 있다. 실구매를 적극 유도하기 위해 기획한 각종 판촉물이 소득없 이 사용되자 백화점과 입점사 모두 허탈한 표정을 감추지 못 하고 있다. 지난 4월 정기세일 기간동안에도 롯데, 현대, 신세계 등 3사 에서만도 소득없이 유실된 판촉물은 전체 물량의 20%를 육 박했다고 관계자는 전한다. 특히 정기세일 기간동안에 각종 사은 및 경품행사가 다양하 게 마련된다는 것을 안 소비자들이 동 기간동안에 대거 몰려 세일 특수에 큰 기대를 걸었던 입점사들만 곤역을 치르고 있 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주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