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골프 담당 바이어에게 듣는다]
[ 골프 담당 바이어에게 듣는다]
  • 한국섬유신문 / ktnews@ktnews.com
  • 승인 2007.01.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환 신세계 과장
브랜드 세대교체 등 영 시장 확대일로

트렌디한 디자인을 앞세운 영 브랜드들의 선전이 거세지고 있다.
골프의 대중화에 따라 20-30대 영 골퍼들이 급속도로 확대되면서 이들을 공략하려는 브랜드들 역시 늘어나고 있다.


이들 브랜드들은 골프의 전문성은 기본이고 멀티 스포츠웨어로서 다방면에서 활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골프웨어를 추구하면서 일반인들까지 흡수해 나가고 있다. 현 골프시장은 20-30대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춘 젊고 감각적인 스타일이 시장을 리드하고 있는 만큼 패션적인 요소를 만족시키는 스타일 또한 중요해지고 있다.
골프시장은 분명 변하고 있다. 흐름을 읽을 수 있는 브랜드들의 움직임과 이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브랜드들의 소식이 절실한 시점이다.

이진우 롯데 과장
가능성 충분한 시장…틈새공략 바람직

영 골프시장은 충분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틈새시장이다.
해를 거듭할수록 영 골프 고객들은 늘어나고 있는 추세며 이 시장을 공략하려는 브랜드들의 움직임 또한 분주하다.


롯데 역시 영 시장을 미리 선점하기 위해 테스트마켓 차원에서 일부 영 브랜드들의 유치를 서둘렀으며 그 결과 매년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단독으로 선보인 ‘르꼬끄골프’가 전국 주요점에서 급신장을 보이고 있으며 ‘캘러웨이골프’도 차별화된 기능성과 젊은 감각으로 좋은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롯데의 경우 영 시장에 큰 기대감을 가지고 있는 만큼 타 유통업계보다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으며 이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브랜드들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아직까지 기대에 비해 다소 못 미치는 면도 있지만 충분한 가능성이 예상되는 시장임에는 확실한 만큼 관심을 가지고 있다.

안형준 현대 과장
지속적인 확대 조짐…관심 ‘최고조’

지속적인 확대가 예상되는 시장인 만큼 관심 또한 급증하고 있는 게 사실이다. 영 골프시장은 지속적으로 꾸준한 성장을 보이고 있고 또 실제 영 브랜드로 거론되고 있는 ‘애시워스’, ‘빈폴골프’, ‘휠라골프’ 등의 매출이 지난해 성장을 보인 바 있어 올해도 이들의 선전을 예상하고 있다.


현대는 본점을 제외한 나머지 전점에서 영 골프 브랜드들의 선전을 기대, 보다 좋은 위치에 매장을 오픈시키고 다양한 행사를 기획하는 등 활성화를 부추길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 전략을 강구하고 있다. 다양한 브랜드를 유치하고 소비자들의 시선을 끌 수 있는 이색적인 마케팅 전략으로 소비시장을 활성화시키는 것, 이것이 유통업계가 할 수 있는 전략인 것이다. 현대는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영 골프시장에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면서 이들이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주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
  • 창간 : 1981-7-22 (주간)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2270
  • 영남본부
  • 전화 : 070-4271-6914
  • 팩스 : 070-7543-4914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석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