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대한직물공업협동조합연합회 윤성광 회장
[신년사] 대한직물공업협동조합연합회 윤성광 회장
  • 패션부 / ktnews@ktnews.com
  • 승인 2011.12.2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부가가치 신제품 개발로 제2의 전성기

2012년 임진년을 맞이하여 지난 한해도 우리나라 섬유산업 발전을 위해 불철주야 애쓰신 전국 직물업계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리며 새해에 행운이 가득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돌이켜보면 지난해 우리 직물업계는 다사다난한 한 해를 보냈다고 생각합니다. 국외적으로는 유럽 국가들의 재정위기와 금융 불안, 국내적으로는 인건비 상승과 급격한 환율변동 등 수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고 부가가치 신제품 개발과 뼈를 깎는 피나는 노력 등으로 직물수출은 회복세로 돌아서 섬유무역 수지 개선에 크게 기여하였습니다.

올해는 유럽 국가들의 금융 불안이 더욱 심화되고 있고 환율하락이 예상됨에 따라 기업의 채산성 악화가 우려됩니다. 그러나 위기 뒤에는 기회가 찾아온다는 강한 신념으로 위기를 대처해 나갈 때 길은 열린다고 확신합니다. 이럴 때는 누가 더 위기극복 능력이 강하느냐가 관건입니다. 우리는 IMF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한 저력이 있고 그동안 뼈를 깎는 구조조정을 통해 강한 내공도 가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올해는 오히려 기회가 될 수도 있습니다.

또한 한·미 FTA, 한·EU FTA의 비준 등 급변하는 세계 경제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기술개발과 고부가치 신제품 개발에 주력하면 우리 섬유산업은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는 절호의 한 해가 될 것으로 확신합니다.

아무쪼록 임진년 새해는 직물산업이 다시 한 번 재도약 하는 발판을 굳건히 하는 한 해가 되기를 바라며 새해도 변함없이 가내 두루 평안하시고 하시는 일마다 성취의 기쁨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
  • 창간 : 1981-7-22 (주간)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2270
  • 영남본부
  • 전화 : 070-4271-6914
  • 팩스 : 070-7543-4914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석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