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베스트·이슈샵을 가다] 잘 되는 매장, 뭔가 다르다!
[전국 베스트·이슈샵을 가다] 잘 되는 매장, 뭔가 다르다!
  • 취재부 / ktnews@ktnews.com
  • 승인 2012.06.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입구역 상권
'대형몰·마트' 無 고정 매출 확보

서울대입구역 상권은 지하철역 7번 출구부터 시작된다. 인근에 대형 마트나 몰이 없어 재래시장을 끼고 자연스럽게 상권이 형성되기 시작했다. 재래시장을 찾는 어덜트 층 고객을 대상으로 한‘라젤로’‘, 올포유’‘, 샤트렌’등의브랜드가 도로변을 따라 들어서 있다.

일부 젊은 층을 겨냥한‘프로스펙스’,‘에스티코’등의 브랜드와 화장품 매장도입점 돼 상권을 구성하고 있으며 인근에는 우성 아파트, 대우 푸르지오 아파트, 빌라 등 주택가가 있어 유동인구가 고정적인 것이 특징이다.
/강재진 기자 flykjj@ktnews.com


















■ ‘올포유’ 서울 봉천점 - 김이순 사장
본사와 합심 ‘고매출 달성’
“지난 5월 어버이날 전날에는 계산대에만 사람을 3명이나 둘 만큼 매장이 북적였어요. 오픈 전부터 200여 명 이상 줄을 서 일대가 혼잡을 겪을 정도 였으니까요”라며 ‘올포유’ 봉천점 김이순 사장은 말한다. 최근 가두경기가 어렵다고는 하지만 ‘올포유’ 매장은 5월에만 약 2억 원 대 매출을 올려 매장 내 활기가 넘쳐 난다.

김 사장은 “올해 초 ‘올포유’에 새로운 인력이 세팅되면서 브랜드에 대한 기대감이 강하게 들었고 ‘올포유’가 지방에 비해 서울,수도권 지역이 다소 약한 것을 감안, 새로운 성장 포인트로 활력을 낼 수 있을 것이란 확신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올포유’ 봉천점은 2008년 25평으로 처음 매장을 열고 지난 4월13일 60평 규모로 매장을 확장했다. 단순히 특가 세일을 진행해서가 아니라 시간이 지날수록 상승세를 타고 있다. 오는 7월에는 매장 인테리어도 새롭게 구성해 신규 고객 유입에 더욱 속도를 내게 될 예정이다.

전략상품인 스팟 기획으로 2주만에 신상품을 출고, 매장 신선도를 유지하고 본사에서 진행하는 마케팅과 더불어 내점객이 점차 늘고 있다. 한번 구매고객은 제품에 대한 만족으로 지인들과 함께 매장을 방문하고 있어 더욱 고무적이다.

최근 등산복을 평상복으로 착장하는 유행이 자리잡으며 합리적인 가격대 고품질 냉감 티셔츠, 바람막이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주소 : 서울시 관악구 행운동 32-6
운영시간 : AM 10:00~PM 10:00
전화번호 : 02)877-9136

경기도 광주 상권

중저가 브랜드 多…복선전철 완공 기대

광주시외버스 터미널에서 맞은편으로 시작되는 광주 경안동 상권은 크진 않지만 재래시장을 끼고 있는 전통 상권으로 40여개의 패션 브랜드가 성업 중이다. 꾸준히 수요가 이루어지고 있으나 인근 시외버스터미널에 이마트와 패션 쇼핑몰이 들어서면서 재래시장과 패션상권까지 타격을 받고 있다.

황금스파랜드 중심으로 스포츠, 골프, 아웃도어 브랜드들의 입성으로 로데오 상권이 형성되면서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성남~여주 복선전철이 2015년 완공될 예정이라 향후 기대감이 다소 높아지고 있다.
/나지현 기자 jeny@ktnews.com


















■ ‘꼼빠니아’ 경기 광주점 - 강남희 사장

고정고객 응대 최선·디스플레이 자주 교체

전속모델 박민영을 통한 한 층 젊고 화사해진 브랜드 이미지와 영 한 감성의 상품으로 유입 고객 에이지가 많이 낮아졌다. 신선한 이미지 쇄신을 통해 한 층 업그레이드 된 모습으로 변모해 고객 호응도가 높아졌다.

입었을 때 편안한 착장과 원단, 컬러감에 대한 강점을 어필하는데 주력하며 재구매를 높이기 위한 고정고객 응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곳 상권에서 워낙 오랜 인지도를 다져온 브랜드인만큼 입점 고객에게 세심한 배려와 친절로 응대하고 있다.

한층 세련된 디테일과 화려하고 대담해진 프린트 등으로 자칫 망설이는 고객에게는 부담없이 많이 입어보라고 권유한다. 마인드 에이지가 젊어진 만큼 자신을 가꾸는 고객층이 늘어나면서 기존 식상한 디자인보다 새로운 아이템에 대한 소비자 호응과 관심도 높아지고 있어 변화를 체감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경기 부침이 유난히 심해 선뜻 구매하는 고객들이 줄고 있어 우려스럽지만 코디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디스플레이 교체를 자주 해 시선을 자극하고 매장 유입까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최근 소재의 퀄리티가 더욱 향상되고 디자인실 개편으로 상품력이 높아지고 있어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주소 : 경기도 광주시 경안동 4번지
운영시간 : AM 10:00~PM 10:00
전화번호 : 031)766-8228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영남본부 :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36, 2514호(범어동, 마크팰리스범어)
  • 전화 : 070-4271-6914
  • 팩스 : 070-7543-4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