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베스트·이슈샵을 가다] 잘 되는 매장, 뭔가 다르다!
[전국 베스트·이슈샵을 가다] 잘 되는 매장, 뭔가 다르다!
  • 취재부 / ktnews@ktnews.com
  • 승인 2014.01.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봉산 입구
건강을 위한 등산객, 평일에도 북적


도봉산 상권은 5년 전을 기점으로 음식점들이 대거 의류 매장으로 바뀌면서 한국 대표 등산로 상권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실제 등산을 즐기는 리얼 등산객들이 많은 편으로 합리적인 가격대의 실속형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등산 성수기는 물론 평일에도 많은 등산객들이 몰리며 상권을 형성하고 있다. 버스 종점을 중심으로 ‘영원아웃도어’ ‘디스커버리’ 등 도심속 아웃도어와 ‘클랙잭’ ‘루켄’ ‘터누아’ 등 합리적인 가격대의 브랜드들이 고루 입점돼 있다.
/강재진 기자 flykjj@ktnews.com






















■ ‘터누아’ 도봉산점 - 홍영표 매니저
도봉산, 대표 터주대감 노릇 ‘톡톡’

평일에도 도봉산을 찾는 산행객들이 많다. 등산로 입구를 향하다 멀리서 고래의 꼬리가 힘차게 보인다. 스페인 정통 아웃도어 ‘터누아’ 매장이 지난 달 완벽한 변신을 통해 새롭게 탄생했다. ‘터누아’ 도봉산점은 기존 매장을 확장, 165㎡(약 50평)규모로 선을 보였다.

합리적인 가격대와 ‘터누아’만의 우수한 기능성을 바탕으로 캠핑용품을 강화하고 뉴 인테리어를 접목해 시선을 끈다. 고기능성을 지향하면서도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원스탑 쇼핑 공간으로 마련됐다.

블랙의 고급스러움과 스페인 컬러를 접목, 제품을 보다 돋보이게 디스플레이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신발 등 용품류를 한쪽 벽면에 가득 구성해, 카테고리를 보다 강화했다. 오픈을 기념해 진행하는 행사도 대박이다. ‘터누아’ 매장에서 어떠한 제품을 구매해도 하데스 고급 장갑을, 10만 원 이상 구매 시 후드 형 담요를 증정하는 것.

특히 이번 시즌 보온성을 강화한 니트 소재 상의와 TV PPL을 통해 큰 인기를 끌었던 다운 자켓이 다양하게 출시됐다. ‘터누아’ 도봉산점 홍영표 매니저는 “도봉산을 찾는 많은 고객들이 ‘터누아’ 매장의 변화를 보고 많이 방문하신다. 앞으로 대한민국 대표 등산로 매장으로 ‘터누아’만의 컬러를 확실하게 전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주소 : 서울시 도봉구 도봉동 411번지
전화번호 : 02)956-7991
영업시간 : 오전 9시~오후 7시30분

금천구 시흥 본동 상권
꾸준한 ‘상권 파이’ 유지

금천구 시흥 본동 상권은 시흥 사거리를 지나 서울 구로구와 시흥3동을 잇는 왕복 8차선에 이르는 시흥대로를 끼고 있다. 서울과 안양을 연결하는 주요 간선도로로서 수 십개의 버스노선이 운행되고 있으며 서울 남부 교통의 요지로서 일대 배후세대가 출퇴근시 반드시 거쳐가는 입지 조건을 갖춰 꾸준히 상권 파이를 유지하는 곳이다.

인근 금청구청과 우체국 등의 관공서와 금융, 초·중·고등학교, 아파트 단지까지 형성돼있어 양 대로변을 따라 홈플러스 외 다양한 업종이 영업 중이며 패션 매장들도 성업 중이다.
/나지현 기자 jeny@ktnews.com

■ ‘무자크’ 시흥점 - 강순지 점주
합리적인 가격, 다채로운 상품에 만족

이 곳 상권에서 10여 년간 매장을 운영했으며 여성복 운영 경력은 20여년이 넘는다. 불경기가 지속되고 포멀한 룩보다는 캐주얼한 착장이 트렌드로 자리 잡으며 적당한 브랜드를 물색하다 지난해 9월부터 ‘무자크’를 운영하게 됐다.

현 경기 상황에 맞는 합리적인 가격 제안과 캐주얼에서 세미 정장까지 아우르는 다양한 스타일에 매료돼 오픈하자마자 월 5000~6000만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몇 년전 매장 바로 앞에 횡단보도가 생기면서 호재로 작용하고 있으며 그만큼 매장 전면 VM연출이 손님을 끌어들이는 주요 역할을 하면서 고객 발길을 유도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에 주력하고 있다.

매장 파사드가 크지 않지만 들어오면 생각보다 넓은 공간으로 많은 상품을 보유하고 있어 입점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다. 일주일에 2~3번 신상품이 입고되고 워낙 스타일과 상품이 다채롭다보니 30대~50대까지 고객층이 넓은 강점을 갖고 있다. 가격 저항이 없어 고정 고객 외에도 유동인구가 많은 상권 특성에 따라 뜨내기 고객들도 입점하면 쉽게 구매를 하는 경향이 있어 고 매출을 올리는 비결이 되고 있다.

트렌디하면서도 스피디한 상품 공급과 객단가를 올릴 수 있는 아우터 기획이 더욱 보강되면서 올해는 월 1억 원 돌파도 기대하고 있다.

주소: 서울시 금천구 시흥본동 993-4호
전화번호: 02)896-5133
영업시간: AM 10:00~PM 10:30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영남본부 :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36, 2514호(범어동, 마크팰리스범어)
  • 전화 : 070-4271-6914
  • 팩스 : 070-7543-4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