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의 꽃 백화점이 변한다
유통의 꽃 백화점이 변한다
  • 한국섬유신문 / news@ktnews.com
  • 승인 1999.08.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유통센터가 서울 양천구 목동에 건립중인 행복 한 세상은 중소기업전문백화점을 표방하며 컨셉집적형 대형 전문점으로 부각되고 있는 행복한 세상이 오는 12 월 오픈을 앞두고 있다. 중소기업유통센터(대표 최홍식)는 지난 95년초 정부시 책사업으로 중소기업백화점건립계획이 확정됨에따라 그 해 12월에 통산산업부의 승인을 얻어 설립된 법인. 간략한 회사개요와 연혁을 살펴보면, ▲회사개요 회 사 명 : (주) 중소기업유통센터 설 립 일 : 1995년 12월 21일 대표이사 : 최홍식 자 본 금 : 11,272백만원 ▲회사연혁 ‘95. 02 : 정부시책사업으로 ‘중소기업백화점’ 건립 계획 확정 ‘95. 12 : (주)중소기업유통센터 법인 설입(통산부 승 인) ‘96. 04 : [중소기업전용 백화점] 공사 착공 ‘97. 08 : 중소기업종합유통센터로 기능 전환 ‘99. 02 : 점포명 확정 (행복한세상) ‘99. 12 : Grand Open 예정 이처럼 올초 2월 점포명을 행복한 세상으로 확정한후 그동안 꾸준히 참여업체를 확보해가며 오픈을 앞두고있 어 중소기업의 판로개척에 새로운 지평을 열 것으로 기 대되고 있다. 그러나 고급화추세의 대형백화점들이 문어발식 확장을 하고있고 초저가 정책을 밀고있는 할인점의 상승세가 무서울정도인 상황에서 정부지원과 중소기업전문백화점 이라는 데에는 한계를 보이는 것도 사실. 특히 정부지원과 정부지원업체의 운영에 대한 비판적시 각 (관료주의적, 행정편의주의적이라는 공무원사회에 대한 비판이 늘고있는 현실에서)을 인식하듯 행복한 세 상은 컨셉에서 차별화를 두기로 했다. 즉 상품영역을 특화해 컨셉샵과 전문샵의 다양한 입점 을 추진해 차세대 고객의 창조적 생활가치를 실현한다 는 전략이다. 또한 백화점 BI가 표방하는 것과 같이 한국적인 전통 가치와 문화를 전승발전시키는 점포라는 점을 부각시키 며 중소기업 상품의 진면목을 보여줄 계획이다. 지하 1층 지상 7층규모로 최대 2300여평까지 확보된 넓 은 매장에는 식품, 의류, 이벤트, 식당등이 들어설계획 이다. 눈길을 끄는 것은 각 층별로 테마명을 부여했다. 가령 3층 남성패션& 영스포츠패션관은 「성공한 남 자」로 4층 생활문화와 아동패션관은 「창조하는 여 자」 등으로 설정했다. 행복한 세상이 관심을 끄는 데에는 단순한 제품판매가 아닌 중소기업과 고객을 위한 또다른 장이 되고있다는 데 있다. 우선 중소기업을 위한 중소기업 상품권이있다. 이는 정 부가 중소기업제품의 판로 확대와 대국민 홍보를 위해 전국의 우수중소기업을 가맹점으로 하여 발행한 제3자 발행형 공동 상품권. 현재 신세계 백화점, 롯데백화점, E-Mart, 롯데 마그넷 등 전국 주요 백화점과 할인점 및 3500여개 가맹점이 있다. 또하나는 중소기업에서 가장 뒤쳐지는 부분인 광고, 마 케팅 등 홍보분야이다. 우수한 제품임에도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있는 중소기업 제품을 다양한 매체를 통하여 홍보해 판매증진과 소비 자인지도도 높일 예정이다. 인터넷과 텔레비젼 등 방송매체와 인쇄매체를 통해 정 부지원으로 , 무료로 전개하고 있다. 인터넷홍보는 행복한세상 추천 우수중소기업상품전을 통해 온라인판매를 도모한다. 방송-인쇄매체를 통해서 는 중소기업 상품전을 지속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한편, 행복한세상에서는 일반적인 판매와 함께 문화센 터와 행복서비스라는 對 고객서비스에서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문화학교의미의 Culture College는 기존 취미생활중심 강좌에서 탈피한 열린공간으로 만든다. ▲차세대 생활문화가치 및 Life Style을 제안하고 사회 교육의 진면목을 제시하며 한국적 전통가치를실현하고 자 그에 맞는 강좌를 개발한다. ▲전통서당의 이미지로 인테리어 된 전문교실을 설치하 고 오픈 스튜디오, 소극장, 하늘공원을 이용하여 능동적 으로 참여가 가능한 강좌도 있다. 고객에대한 철저한 서비스는 무엇보다 백화점 성공의 가장 중요한 열쇠이자 지름길이다. 이를 위해 행복한 세상은 서비스 스튜디오, 셔틀버스, 휴게실, 미니 방송 국, 유아휴게실에서 VIP룸까지 다양한 고객층을 흡수하 는데 최선을 다한다. 특히 ▲셔틀버스를 통한 고객모셔오기는 가장 중요한 전략이다. 목동 전지역은 물론 가양, 등촌, 발산, 화곡지 역 등을 쉴 틈 없이 운행한다는 것. ▲ 각층 E/V Hall, 2, 3층 라운지, 4층 미니테라스, 6층 Sky Lounge, 7층 아우라지 하늘공원등에는 휴식공간이 들어서며 ▲각종 이벤트 생중계, 고객 신청곡 방송, 연예인 토크 쇼, 뮤직 샤워 타임 등이 미니방송국에서 펼쳐진다. 특히 ▲원하는 모든 정보를 손 끝 하나로 받아 볼 수 있는 무인안내 시스템과 ▲ VIP Room에서는 VIP 만의 품격을 위한 인터넷서 비스, Fax 서비스 , 패션어드바이스, 각종 정보를 제공 해 최고의 서비스를 기할 계획이다.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
  • 창간 : 1981-7-22 (주간)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2270
  • 영남본부
  • 전화 : 070-4271-6914
  • 팩스 : 070-7543-4914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석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