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패션부문 ‘온라인 사업’ 강화
삼성물산 패션부문 ‘온라인 사업’ 강화
  • 정정숙 기자 / jjs@ktnews.com
  • 승인 2015.09.1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알리바바와 협력…내년 에잇세컨즈 ‘티몰’ 입점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온라인 사업을 강화하며 중국 알리바바그룹과 손을 잡았다. 지난 17일 서울 도곡동 사옥에서 윤주화 사장과 장젠펑 알리바바그룹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자상거래 협력 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는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중국을 제2의 내수시장으로 육성하고 온라인 분야 사업을 대폭 강화하겠다는 전략적 행보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우선협력 파트너로 알리바바를 선택하고 중국 진출 브랜드 온라인 사업에 적극 지원키로 했다. 내년 중국 시장에 진출할 예정인 SPA 브랜드 에잇세컨즈는 알리바바그룹의 온라인 마켓 티몰(Tmall)에 최초 온라인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고 쥐화수안 플랫폼을 통해 판매도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런칭 2년 만에 국내 대표 SPA 브랜드로 성장한 에잇세컨즈는 내년 중국 시장 진출을 통해 글로벌 브랜드로 진일보하고 중국 소비자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온라인과 모바일 분야 사업으로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이달초 O2O 서비스를 시작했고, 주요 브랜드 18개를 한 곳에서 쇼핑할 수 있는 통합 온라인몰 SSF숍(www.ssfshop. com)을 열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관계자는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60년 이상 한국의 패션산업을 이끌어나가면서 100년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가장 중점을 두는 국가가 중국이고, 중요하게 생각하는 분야가 온라인이라는 점에서 이번 협력은 더욱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중국 알리바바그룹은 1999년 마윈 회장이 설립한 기업으로 세계 최대 규모의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는 전자상거래 기업이다. 주요 플랫폼으로는 알리바바닷컴, 타오바오, 티몰, 쥐화수안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