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라 이어 ‘오이쇼’까지 스페인 인디텍스, 韓시장 공략 박차
자라 이어 ‘오이쇼’까지 스페인 인디텍스, 韓시장 공략 박차
  • 김예지 기자 / yejikim@ktnews.com
  • 승인 2015.11.13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4개국 600번째 매장 ‘오이쇼’ 국내 첫 선

브랜드 ‘자라’를 보유한 스페인 패션 그룹 ‘인디텍스’가 언더웨어 및 란제리 브랜드 ‘오이쇼’의 국내 첫 매장을 지난 12일 코엑스에 오픈했다. 오이쇼 코엑스점은 전 세계 매장 중 600번째라는 점에서 국내외의 이목을 끌었다. 지난 12일 진행된 오프닝 또한 600번째 매장 오픈을 기념해 더욱 특별하게 진행됐다. 약 80평(260㎡) 규모의 매장은 여성스럽고 모던한 고객을 위한 슬립웨어, 란제리, 짐웨어, 비치웨어, 액세서리 등 오이쇼의 모든 제품이 구비됐다.

매장 인테리어의 전체적인 컬러는 백색이지만 다양한 조명을 통해 섹션마다 다른 느낌을 연출했다. 부드러운 간접조명과 주요 포인트에 사용된 다양한 스타일의 대형 램프는 따뜻하고 안락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특히 목재, 대리석 등의 자재가 철제 튜브와 같은 현대적 요소와 조화를 이뤘으며 여러 위치마다 놓인 벽지와 거울이 절묘하게 혼합돼 시선을 사로잡았다.

오이쇼는 디자인, 끊임없는 혁신, 민첩한 대응, 적응을 기업 철학으로 발표했다. 오이쇼 관계자는 “핵심 컨셉을 활용해 매장 건축양식에 적용하려 노력했다. 이는 각 지역의 소비자 취향과 환경에 잘 어우러지기 위해서다”고 전했다. 이번 오픈은 브랜드가 진행 중인 해외 확장 전략의 일환이다. 이로써 오이쇼는 유럽, 아프리카, 아메리카, 아시아 대륙 44개국에 걸친 600번째 매장 오픈을 기념하게 된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56-16 제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