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티몰’ 입점…온라인 시장 본격 공략
中 ‘티몰’ 입점…온라인 시장 본격 공략
  • 정정숙 기자 / jjs@ktnews.com
  • 승인 2015.12.1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에잇세컨즈·빈폴액세서리 등 6개 브랜드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6개 브랜드가 중국 온라인 시장에 진출한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에잇세컨즈, 빈폴액세서리, 구호, 라베노바, 준지, 비이커의 6개 자사 브랜드가 중국 최대 온라인 기업알리바바그룹이 운영하는 티몰 글로벌(Tmall Global)에 지난 15일 입점했다.

입점 브랜드는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중국에서 직접 전개하지 않는 브랜드 중에서 중국인 고객의 관심도가 높은 브랜드 위주로 선정됐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관계자는 “티몰 글로벌 입점 외에 알리바바그룹의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중국법인은 이미 2012년부터 빈폴, 엠비오, 라피도브랜드를 티몰(Tmall, 天猫)에 입점시켜 고속 성장을 이어나가고 있다. 내년부터는 알리바바와의 협력관계,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 등을 통해 중국 온라인 내수시장에서 더 큰 성장을 모색할 예정이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지난 9월 중국 알리바바그룹과 전자상거래 협력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며 중국 온라인 시장에 적극 진출할 계획임을 밝힌 바 있다.

박솔잎 삼성물산 온라인사업부장 상무는 “알리바바와 MOU를 체결한 이후 두 회사가 긴밀하게 협력해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빠르게 티몰 글로벌에 입점하고 쥐화수안과 공동 이벤트를 했다”면서 “한국과 중국의 패션·온라인 사업을 대표하는 1등 기업이 만나 업계의 많은 관심을 받아온 만큼 중국 시장에서 패션한류 바람의 선봉에 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티몰 글로벌 입점을 시작으로 오는 24일과 25일 이틀 동안 알리바바의 소셜커머스 플랫폼 ‘쥐화수안’을 통해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첫 브랜드 데이를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