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35주년 특집] 뉴브랜드 / 신선하게 버전 업…새로운 미래 맞는다
[창간 35주년 특집] 뉴브랜드 / 신선하게 버전 업…새로운 미래 맞는다
  • 패션부 / ktnews@ktnews.com
  • 승인 2016.07.22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은 절망 속에서 더욱 빛이 난다.
패션업계는 지난 몇 시즌 극심한 진통을 겪은 후 현실을 순응하고 한층 성숙해진 모습이다. 그간 역사 속으로 사라진 브랜드들도 꽤 있었지만 신선하게 버전업 된 모습으로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신규들이 출격을 기다리고 있다.


여성복 시장은 지난 시즌만 해도 몸을 사리는 모습이 역력했다. 하지만 하반기 가장 많은 신규를 선보인다. 한섬(네이밍 미정), 신세계인터내셔날, 티앤제이, 렙쇼메이, 아이올리, 나무다움, 린컴퍼니 등 내공이 단단한 여성복 전문 기업에서 준비한 신예들이라 기대감이 높다.

남성복은 여전히 극심한 진통 중이다. 신규가 전무하다. 일부 세컨 라인 개념의 확장 버전 격이다. 아웃도어의 신화가 무너진 자리에 블랙야크가 라이프스타일 웨어 ‘나우’를 선보인다. 엠케이트렌드는 골프웨어 ‘LPGA’를 통해 신 시장 개척의 출격을 기다린다.

저출산이 사회적 문제로까지 대두되면서 유아동 시장도 위축된 모습이다. 개성있는 5개 캐릭터로 구성된 신규 ‘타티투펩’은 브랜드의 스토리텔링을 부각시켰다. 이외 아가방앤컴퍼니가 편집샵 개념의 ‘타이니플렉스’를 새롭게 선보인다.

이외 형지에스콰이아가 까스텔바쟉의 확장버전인 ‘장 샤를드 까스텔바쟉’ 잡화 브랜드를 런칭한다. 엠티콜렉션은 편집샵 개념인 ‘메트로시티 라운지’로 시장 대세에 편승한다. 성창인터패션도 라이센스 브랜드 확장 버전인 ‘메케나 잡화’를 선보인다. 홈쇼핑 브랜드 ‘도첼라’ 이너웨어가 하반기 새 시즌을 기다린다.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영남본부 : 대구시 수성구 동대구로 336, 2514호(범어동, 마크팰리스범어)
  • 전화 : 070-4271-6914
  • 팩스 : 070-7543-49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