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섬유신문

시작페이지로
시작페이지로

2018년 02월 24일 (토)

데일리뉴스

전체뉴스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뉴스보기
    HOME   l 섬유   l 섬유

    덤핑관세 사라진 韓 DTY 시장 - “수입산 폭증세 부르며 ‘봉’ 됐다”

    지난해 수입액 전년비 14% 증가
    물량 대비 금액증가율 260% 달해
    앞으로 수출국간 치열한 가격전 예고
    방치 시 원단산업 경쟁력에 ‘빨간불’

    • 한국 DTY 시장이 수출국들의 ‘봉’으로 떠올랐다. 덤핑관세가 사라지면서 DTY 수입에 가속도가 붙었다. 지난해 DTY 수입 규모가 전년대비 5.3% 증가한 11만8762t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 놀라운 것은 물량증가율보다 금액증가율이 260% 높았다는 점이다. 덤핑관세가 사라진 부메랑 효과는 상상보다 컸다.


      한국화학섬유협회에 따르면 10년 DTY 덤핑관세 부과효과가 단 1년 만에 사라졌다. 지난해 DTY 수입은 봇물 터진 듯 증가세로 치달았다. 지난해 전체 PEF 수입은 전년대비 0.1% 감소한 28만5946t에 그쳤지만 DTY 수입은 5.3% 증가하면서 전년 수준 PEF 수입규모에 근접하는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했다. 반면 지난해 PEF 수입 품목 가운데 FDY·POY는 전년대비 각각 22%·14.6% 두 자릿수 물량 감소세를 나타냈다.


      지난해 기준 수입 DTY 비중은 전체 PEF 수입물량의 42%에 이른다. 절대 비중을 차지하는 DTY 수입동향에 따라 앞으로 전체 PEF 수입규모가 일희일비 놀음판에 놓인다는 전망도 뒤따른다. 그만큼 국내 화섬업체나 가연업체들이 외산 DTY 공세에 시달린다는 우려를 높인다. 앞으로 DTY 수입 증가세가 더욱 가팔라 질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는 이유다.


      원인은 다름 아니다. 무려 지난해 나타낸 물량대비 가격증가율 비율이 260%에 이르는 지표가 예고한다. 이는 앞으로 수출국 입장에 따라 물량을 담보로 한 가격전이 더욱 거세질 것이라는 전망을 낳는다. 한국 DTY 시장은 지난해 덤핑관세 시건장치가 사라지면서 외산 제품의 시장 각축장으로 전환됐다.


      그러나 앞으로가 더 큰 문제다. 경쟁력을 상실한 국내 공급력을 비웃듯 수출국들은 물량을 담보로 한 가격전에 기승을 더 할 전망이다. 치열한 투매현상을 예고하는 것인지, 부르는 게 값인 봉으로 전락할 것인지 가시밭길 앞날을 알린다. 더 이상 방치하면 화섬·가연업계를 넘어 원단산업의 경쟁력까지 빨간불을 알린다.

      한국섬유 페이스북 한국섬유 트위터

    2018-02-09 13:54:22

    전상열기자 syjeon@ktnews.com

    Copyright ⓒ 한국섬유신문사 (www.k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