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기 서울대학교 패션산업 최고경영자과정 개설
제21기 서울대학교 패션산업 최고경영자과정 개설
  • 정정숙 기자 / jjs@ktnews.com
  • 승인 2021.02.03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업 역량 강화에 도움 기대”
4월 7일 접수 마감…4월21일 개강

서울대학교는 섬유·의류 등 관련 산업 CEO들을 위한 특화된 경영기법을 체득하고 이를 실제 경영에 접목 할 수 있도록 하는 ‘패션산업 최고경영자과정’ 제21기생을 모집한다.

2021년 제21기를 맞이하는 서울대학교 패션산업 최고경영자 과정 수업은 오는 4월 21일부터 11월 17일까지다. 매주 수요일 오후 5시에서 8시 40분까지 두 강의가 진행된다. 모집인원은 60명 내외이다.

서울대학교는 섬유패션 산업 CEO들을 위한 ‘패션산업 최고경영자과정’ 제21기생을 모집한다. 사진은 제20기 입학식 모습이다.
서울대학교는 섬유패션 산업 CEO들을 위한 ‘패션산업 최고경영자과정’ 제21기생을 모집한다. 사진은 제20기 입학식 모습이다.

섬유·패션 및 관련 산업 부문의 최고경영자, 기업을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경영하고자 하는 임원급 이상의 경영자와 향후 섬유 패션 산업 관련 기업을 창업하고자 하는 경영인을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접수 마감은 오는 4월 7일까지다. 신청 및 문의는 서울대학교 생활과학대학 최고경영자과정 사무국 (TEL 02-880-2529·E-mail : alex2860@snu.ac.kr   ·http://afb.snu.ac.kr )으로 연락하면 된다.

서울대학교 생활과학대학이 주관하는 ‘패션산업 최고경영자 과정’은 최신 디자인과 마케팅 기법을 도입하고 응용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서울대학교측은 “이번 과정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내 패션기업의 경쟁력과 사업 역량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 과정은 고부가가치 산업이면서 리스크가 큰 양면성을 가진 패션산업의 최고경영자 양성을 위해 경영혁신, 전략, 리더십 등 기업 경영교과와 패션, 마케팅, 리테일, 매니지먼트를 중심으로 한 사례중심 전문교과의 교육과정으로 구성돼 있다. 교육 참가생 니즈에 맞는 특화된 맞춤 연수프로그램 운영으로 패션산업 CEO로서 갖추어야 할 전문적 지식과 글로벌한 시각을 동시에 확보할 수 있다.

수강생들은 서울대학교 정기간행물 및 연구시설, 도서관 이용도 자유롭게 할 수 있다. 과정 이수 후에는 서울대학교 총장명의의 이수증서를 수여하며 서울대학교 총동창회원 자격이 부여된다. 이번 과정 수료생에 한해서 신규 커리큘럼이나 재수강을 원하는 강의에 대해 언제든지 무료 재교육을 받을 수 있는 평생 교육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총교우회 조찬강연회, 각종 동호회 활동, 문화예술제, 경영인상 시상식 등 1000여 명 수료생들과 교류할 수 있는 총교우회 활동을 통한 네트워크 형성으로 관련 비즈니스의 활성화를 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 수료생은 패션그룹형지 최병오 회장, 콜핑 박만영 회장, 충남섬유 진영식 회장을 비롯한 패션, 섬유산업 관련 대기업 및 중소기업 경영자, 국회의원, 법조인, 언론인 등이다. 지금까지 모두 1000여 명 경영자가 수료했다.


  • 법인명 : ㈜한국섬유신문
  • 창간 : 1981-7-22 (주간)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2270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석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김종철 02-0326-3600 ktnews@ktnews.com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