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티앤씨, 이번엔 ‘바다 살리기’ 프로젝트 런칭
효성티앤씨, 이번엔 ‘바다 살리기’ 프로젝트 런칭
  • 정기창 기자 / kcjung100@ktnews.com
  • 승인 2021.04.08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박에서 쓰고 버리는 페트병 수거해 ‘리젠 오션’ 생산

효성티앤씨가 폐페트병을 활용한 리사이클 원사 ‘리젠’으로 이번에는 바다 살리기에 나선다. 항해 중인 선박에서 사용된 페트병으로 오염되는 해양을 막는다는 취지다.

효성티앤씨는 여수광양항만공사, 플리츠마마와 함께 항만 입출항 선박에서 나오는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하는 ‘리젠오션’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하고 8일 MOU를 맺었다.

여수광양항만공사는 출항 선박에서 사용한 페트병을 분리배출 하기 위해 수거백을 제공하고 회항한 선박에서 이를 수거한다. 효성티앤씨는 수거된 페트병을 재활용해 폴리 섬유 ‘리젠오션’으로 재탄생시킨다. 플리츠마마는 이 원사로 옷, 가방 등 패션상품을 만든다.

효성티앤씨는 바다에서 수거한 플라스틱임을 증명하는 컨트롤유니온의 OBP(Ocean Bound Plastic) 인증 획득도 추진한다. OBP 인증을 획득할 경우 국내 최초 사례가 된다.

앞서 효성티앤씨는 제주도, 서울시 등과 협업해 재활용 섬유 리젠으로 친환경 가방 및 의류를 만들어 화제를 낳았다. 효성 조현준 회장은 “자원선순환시스템 구축을 위한 다양한 시도와 사업 추진을 통해 지속가능경영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법인명 : ㈜한국섬유신문
  • 창간 : 1981-7-22 (주간)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2270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석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김종철 02-0326-3600 ktnews@ktnews.com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