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더 스페이스 3.0’ 신사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아더 스페이스 3.0’ 신사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 나지현 기자 / jeny@ktnews.com
  • 승인 2021.04.1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오프라인 혁신 주도  

패션&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아더에러(ADER)가 신사동 가로수길에 새로운 형태의 플래그십 스토어 '아더 스페이스 3.0'을 공식 오픈했다. 아더에러는 시간의 흐름 속에서 각자 떨어져 존재하는 고유시간과 차원이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되고 소통하는 세계를 상상했다. 물질과 빛이라는 메인 테마와 건축, 오브제, 뉴 미디어 아트에 접목하여 아더 스페이스 3.0 신사 플래그십 스토어를 구현해냈다.

총 6개 층의 스페셜 섹션들로 구성된 아더 스페이스 3.0의 내부는 우드와 석조 같은 원초적인 자재와 알루미늄, 스테인리스 스틸, 레진 등의 산업적인 소재가 융합되며 일어나는 물질의 변형, 원형과 직선, 지그재그 형태 등 시공간을 추상적으로 표현한 구조적 공간 배치가 가장 큰 특징이다. 

디지털 아티스트 제롬 델레피에르(Jerome Delepierre)의 무빙 비전 아트워크가 있는 1층 전시 공간을 지나  2층 공간은 협업 컬렉션 등 다양한 특별 프로젝트를 선보이는 프로젝트 스페이스와 주얼리, 백, 삭스 카테고리가 위치한 액세서리 스페이스로 이뤄져 있다. 

브랜드 아더에러의 메인 컬렉션을 소개하는 3층 쇼룸은 타이니홀, 디오라마, 달을 형상화한 테라스 도어, 스테인드글라스를 활용한 빛의 표현을 선보인 공간 등과 함께 단순히 패션 아이템을 진열하는 곳을 넘어 일상의 재미를 선사하는 아더에러의 정수를 느낄 수 있다.

또한 달리는 열차 칸과 한국 특유의 노래방을 재현한 독특한 컨셉의 피팅룸은 공간 속 공간으로 다른 차원으로 넘어온 듯한 느낌을 자아낸다. 이어서 시공간의 연속성을 표현한 인피니트 홀을 중심으로 오브제가 전시된 서비스룸,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캐셔 공간, 카페 텅플래닛이 위치한 4층과 루프톱에서는 디저트 음료와 함께 휴식을 취할 수 있다. 

루프탑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오면 토탈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의 역할을 하는 에디팅 스페이스(Editing Space)에서는 라이프스타일 굿즈 브랜드인 에이벤토리(A-Ventory), 식기 오브제 라인인 픽션(Picktion), 베이직 패션 아이템을 전개하는 베이지크(Beizik)와 스페셜 익스클루시브 라인까지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뉴 미디어 아트 커뮤니케이션'을 표방하는 만큼 아더 스페이스 3.0의 곳곳에는 제롬 델레피에르 비롯 8명의 글로벌 아티스트들과 긴밀한 협업 끝에 탄생한 아트워크들이 전시되어 있다. 특히 메인 전시홀에 위치한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Ouchhh studio'의 3D 맵핑 프로젝트 '변형 물질 큐브(Transforming Material Cube)'는 아더 스페이스 3.0의 세계관을 극대화된 형태로 표현하며 관람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한편 약 1주일간의 사전 오픈을 거쳐, 4월 14일 공식 오픈 예정인 아더 스페이스 3.0 신사 플래그십 스토어에서는 스토어 런칭을 기념하는 브랜드 아더에러의 익스클루시브 제품부터 메인 컬렉션까지 다양한 제품 라인을 만나볼 수 있다.


  • 법인명 : ㈜한국섬유신문
  • 창간 : 1981-7-22 (주간)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다산로 234 (밀스튜디오빌딩 4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2270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석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김종철 02-0326-3600 ktnews@ktnews.com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