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케이스위스 3000억 원에 매각’ 자본건실화 기대
이랜드 ‘케이스위스 3000억 원에 매각’ 자본건실화 기대
  • 김임순 기자 / sk@ktnews.com
  • 승인 2019.05.02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랜드월드(대표 김일규)가 중국 엑스텝(Xtep)의 엑스텝인터내셔널홀딩스(대표 Shui Ding, HKG:1368)와 케이스위스 매각을 위한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2일 이랜드월드는 매각 금액 미화 2억 6000만 달러 (한화 약 3,000억 원)를 오는 8월 딜클로징(매각완료)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별도로 이랜드와 엑스텝은 케이스위스가 보유하고 있는 부츠 브랜드 팔라디움의 합작사(JV)를 설립, 중국 사업을 공동 진행키로 했다. 지분은 이랜드가 51%, 엑스텝이 49%로 정했다.

이랜드그룹 이윤주 CFO는 “이번 딜을 통해 이랜드는 자본건실화를 완성하고 중국 엑스텝은 새로운 성장의 기회를 얻어 서로 윈윈(win-win)하게 되는 구조를 만들게 됐다”면서, “양사가 팔라디움 JV를 통해 크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슈즈 시장을 함께 공략키로 한 것도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랜드는 지난 2013년 국내기업 처음으로 미국 상장사인 케이스위스를 인수했다. 케이스위스는 2009년 프랑스 부츠 브랜드인 팔라디움(palladium)을 인수 운영했다. 케이스위스를 인수한 엑스텝은 중국 내 전문 스포츠웨어 선도 기업으로 스타일리시하고 기능성을 갖춘 다양한 스포츠웨어 제품들을 제공하고 있다.

엑스텝은 중국 내 독점 유통권자 산하에 31개 성, 자치구, 지방에서 6200개 이상 매장을 운영하는 방대한 유통망을 갖췄다. 이번 인수로 중국 스포츠웨어 시장에서 확고한 입지를 굳힐 수 있을 뿐 아니라 동남아시아 등 해외 시장에서의 성장 동력을 얻게 된다.

◇ 이랜드-엑스텝, 파트너쉽 구축으로 중국 슈즈시장 함께 공략
팔라디움 JV 설립은 중국 내 패션과 스포츠 의류사업에서 확고한 영업력과 유통망을 보유한 이랜드와 엑스텝 두 그룹의 전략적 콜라보레이션이다. 이 공동 사업을 통해 팔라디움 브랜드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슈즈 시장에서 효과적이며 신속하게 확장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팔라디움은 유럽에서 인지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마니아층을 가지고 있는 부츠 브랜드로 중국 내에서 14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고 중국 10~20대 젊은 고객층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 사업 호실적과 함께 자본 구조 완성
이랜드는 지속적인 재무구조 개선을 통해 지난해 말 부채비율은 이랜드월드 연결기준으로 172%까지 떨어뜨렸다. 올해는 부채비율을 150% 이하까지 줄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티니위니, 모던하우스 등의 브랜드 매각이 이루 졌음에도 불구하고 불황기에도 강한 경쟁력을 확보한 사업군들의 경영 호조와 더불어 수익경영을 통해 그룹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2% 증가한 4,300억을 달성했다.

이랜드 이윤주 CFO는 “사업적으로는 다양한 브랜드들이 호실적을 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연내에는 수익구조와 재무구조 재설계를 통해 어떠한 외부 환경에도 흔들리지 않는 자본 구조가 완성 될 것” 이라면서, “내년 40주년을 앞두고 신용등급 상향과 함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업의 면모를 갖추게 되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56-16 제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