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롯데홈쇼핑 6개월간 日 6시간 송출 금지
과기정통부, 롯데홈쇼핑 6개월간 日 6시간 송출 금지
  • 정정숙 기자 / jjs@ktnews.com
  • 승인 2019.05.07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롯데홈쇼핑(법인명 (주)우리홈쇼핑)에 대해 6개월 유예기간을 거쳐 11월 4일부터 6개월간 하루 6시간(오전 2∼8시) 업무정지 처분을 내렸다.

이번 처분은 2015년도 재승인 심사과정에서 임직원의 범죄행위를 고의로 누락해 재승인을 받은(방송법 제18조 위반) 롯데홈쇼핑에 대한 기존 처분(2016년 5월 27일)이 롯데홈쇼핑 측에서 제기한 행정소송으로 취소 확정(2018년 10월 6일)됨에 따라 이루어진 것이다.

이에 따라 롯데홈쇼핑은 6개월 유예기간을 거쳐 오는 11월4일부터 6개월간 하루 오전 2~8시까지 업무가 중지돼 TV홈쇼핑 방송 판매를 못하게 된다.

과기정통부는 “처분사유(법 위반사실)는 존재하나 처분이 과도하다는 판결 취지에 따라 법 위반행위의 중대성, 다른 제재처분 수단의 실효성, 롯데홈쇼핑과 협력업체의 피해 정도, 시청자에 대한 영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행정절차법 상 청문 등을 거쳐 처분 수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업무정지 처분으로 인한 시청자 권익 침해를 방지하기 위해 롯데홈쇼핑에 대해 업무정지 개시 14일 전부터 업무정지 종료일까지 방송 자막 및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방송정지 사실을 고지하도록 권고했다.

과기정통부는 롯데홈쇼핑의 납품업체를 보호하기 위해 업무정지 개시 시점을 처분 통지 받는 날로부터 6개월 후로 유예했다. 중소 납품업체 보호를 위해 롯데홈쇼핑에게 업무정지에 따른 중소 납품업체 보호방안 등을 제출하도록 요구했다. 업무정지 시간대에 자사 데이터홈쇼핑 채널(채널명 롯데원티브이)을 통한 기존 롯데홈쇼핑 납품업체(중소기업에 한정)의 상품판매를 허용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56-16 제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