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2분기, 전년비 273% 증가 영업이익 26억
인터파크 2분기, 전년비 273% 증가 영업이익 26억
  • 정정숙 기자 / jjs@ktnews.com
  • 승인 2019.08.08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쇼핑 거래액 전년비 8% 상승

인터파크 2분기는 전 사업 부문이 고른 성장에 힘입어 양호한 실적을 냈다. 쇼핑 사업 부문은 거래액이 전년대비 8% 증가했다. 인터파크는 지난 7일 거래소 공시를 통해 2019년 2분기 경영 실적을 발표했다.

인터파크의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186억 원, 26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3%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273% 증가한 수치이다. 거래 총액 또한 전년 대비 4.3% 증가한 9743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실적은 전통적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전 사업 부문이 고른 성장에 힘입어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ENT(엔터테인먼트&티켓) 사업이 크게 성장하며 2분기 실적을 견인했다. 투어 및 쇼핑  부문에서 안정적 성과로 힘을 보탰다.

ENT 사업의 거래 총액은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했다. 대형 콘서트 티켓 판매에 힘입어 공연 카테고리 거래 총액이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했다. 투어 사업은 개별 자유여행(FIT)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에 대응해 장거리 노선 판매가 늘고, 패키지 상품의 지역 믹스 개선에 따른 평균판매가격(ASP)이 상승하면서 전년 대비 매출액이 3%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쇼핑 사업은 직매입 상품 비중 감소로 인해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다소 줄었지만, 수익성 중심 기조를 유지하면서 거래 총액은 8% 증가했다. 인터파크는 현재 진행 중인 일본 이슈에 대해서는 상품 및 지역 다변화 전략을 통해 영향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하반기부터는 ‘고객 중심의 서비스 구현’을 목표로 △사업 전문성 강화 △인적자원 강화 △서비스 및 기술력 고도화 등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하반기는 여행 및 공연 시장 성수기 진입으로 매출 기여도 높은 ENT 및 투어 사업의 수혜가 기대되고 있다”며 “쇼핑 사업 또한 수익성 중심으로 탄탄하게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인터파크는 E-커머스 사업자로서 본원적 경쟁력을 강화하고 더욱 내실 있는 성장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56-16 제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26-3600
  • 팩스 : 02-326-36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시중
  • 법인명 : (주)한국섬유신문사
  • 제호 : 한국섬유신문 /코리아패션+텍스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03997
  • 등록일 : 2015-11-20
  • 발행일 : 매주 월요일(주간)
  • 발행인 : (주)한국섬유신문 김시중
  • 편집인 : 김시중
  • 한국섬유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섬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tnews@ktnews.com
ND소프트